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나무가 이어가는 공자의 뜻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나무가 이어가는 공자의 뜻

나무가 이어가는 공자의 뜻
죽었던 나무가 살아났다. 지금으로부터 200여 년 전 일이다. 다시 그로부터 200여 년 전, 공자의 64대손인 공서린 선생이 서당을 짓고 마당에 나무를 심었다. 나무를 정성껏 키우던 선생이 세상을 떠나자 나무도 따라서 죽었다. 그 후 200여 년이 지난 뒤, 나무가 있던 자리에서 예전 모습 그대로 은행나무가 싹을 틔웠다. 때마침 이곳을 지나다 이 이야기를 들은 정조는 곧바로 이곳에 공자의 뜻을 기리는 사당을 짓게 하고, 화성궐리사라 했다. 사람은 갔어도 나무는 그 뜻을 이어간다.

★ 숲과 길 ★

이름 오산 화성궐리사 은행나무

종목 보호수 경기-오산-3

규모 높이 17m, 가슴높이 줄기둘레 4.8m, 나이 약 250살



위치 경기도 오산시 궐동 147



주간동아 2010.12.06 765호 (p80~81)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