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오늘도 鶴학을 기다리는 소나무

/숲/이/말/을/걸/다/

오늘도 鶴학을 기다리는 소나무

오늘도 鶴학을 기다리는 소나무
조선시대 선비 이산광은 벼슬을 내려놓고 보령 땅으로 돌아와 마을 어귀에 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소나무 밑동에서부터 줄기가 여럿으로 갈라져 자라는 반송이었다. 그리고 나무 곁에 정자를 짓고, 신선의 기품을 갖춘 학(鶴)이 머물기를 바란다는 뜻에서 귀학정(歸鶴亭)이라 했다. 그 뜻을 아는지 학들이 정자를 찾아왔다. 사람들은 정자 옆 나무에도 귀학송(歸鶴松)이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그로부터 400년이 지나 정자는 사라졌지만, 나무는 남아 학이 돌아오기를 기다린다.

★ 숲과 길 ★

이름 보령 장현리 귀학송

종목 충청남도 기념물 제159호

규모 높이 25m, 가슴높이 줄기둘레 5.5m, 나이 400살



위치 충남 보령시 청라면 장현리 69



주간동아 2010.11.29 764호 (p78~79)

  •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