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 New Album

재즈와 팝의 만남 우연이 아니야

윈터플레이 새 음반 ‘Touche Mon Amour’

재즈와 팝의 만남 우연이 아니야

재즈와 팝의 만남 우연이 아니야
먼 곳에서 서로를 바라보고만 있던 재즈와 팝. 한국 재즈계의 이름난 트럼펫 연주자 이주한은 재즈인들의 ‘농한기’인 겨울에 연주하는 크로스오버 밴드를 만들었다. 바로 윈터플레이(Winterplay)다. 재즈를 기반으로 대중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자는 것이 그들의 목표다.

재즈가 헤비 리스너가 아닌 대중의 귀에 쉽게 다가가려면 먼저 보컬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사실을 그들은 알고 있었다. 보컬리스트 혜원은 화려하고 민첩한 기교보다는 보이스 컬러 자체를 살리는 창법으로 재즈에 대한 부담감을 덜어준다. 때로는 보사노바, 때로는 정통 슬로의 느낌을 선사하는 최우준의 기타, 언제나 스윙감을 지니고 있지만 혼자 달려 나가지 않는 소은규의 콘트라베이스, 그리고 솔로뿐 아니라 백업으로도 재즈가 지닌 풍미를 놓치지 않는 이주한의 트럼펫이 어우러진 사운드는 교조적인 재즈 중심주의자가 아니라면 재즈 팬이나 일반 리스너 모두를 만족시킨다.

그들의 2집 앨범 ‘Touche Mon Amour’는 삼바풍의 동명 타이틀곡 ‘Touche Mon Amour’를 프로모션 트랙으로 결정했다. 1980년대를 풍미한 퓨전 재즈적인 코드 진행과 형태를 지키고 있으면서도 자유로운 보컬 멜로디가 남미 리듬과 어우러져 듣는 이들로 하여금 흥분과 편안함을 동시에 느끼게 해준다. 먼저 일본에서 발표해 큰 인기를 얻었던 ‘Songs Of Colored’는 보컬리스트 혜원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셀프 코러스, 그리고 보사노바의 달콤한 리듬감이 돋보이는 넘버다. 팝적인 동시에 재즈적인 멜로디라인은 이런 하이브리드, 혹은 크로스오버 음악에 열광하는 일본 리스너들의 취향을 정확하게 건드렸다. 스팅의 명곡을 고풍스러운 포크트로트 리듬으로 재구성한 ‘Moon Over bourbon Street’는 재즈적인 원곡을 더욱 재즈에 가깝게 편곡했으므로 더 많은 청자의 사랑을 받을 것이다.

윈터플레이가 한국 대중음악의 전통이나 현재형에서 벗어나려고만 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트랙도 있다. 1980년대 히트곡인 ‘세월이 가면’을 담담한 색채로 그려낸 11번 트랙은 원곡이 지닌 대중적 가능성을 조금도 훼손하지 않은 채 자신들이 추구하는 음악적 이상과 혼합하는 데 성공했다. 그 유명한 멜로디라인을 이주한이 트럼펫으로 그대로 연주하는 대목에서 우리는 그들이 얼마나 대중을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

윈터플레이는 획일화된 상업주의에서 벗어난 주류 음악의 모범답안을 제시한다. 비주얼이 훌륭한 여성 보컬리스트가 있고 듣는 이들의 귀에 다가갈 수 있는 당의정으로 포장돼 있지만, 재즈가 지닌 전통과 우아함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이들이 한국보다 영국, 일본에서 더 지명도가 높다는 사실은 이제 포스트 한류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돼야 할지를 제시하는 것이다.



주간동아 2010.10.18 758호 (p88~88)

  • 현현 대중문화 평론가 hyeon.epi@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