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병인박해 통곡 말없이 증언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병인박해 통곡 말없이 증언

병인박해 통곡 말없이 증언
나무줄기 높은 곳에 굵은 철사가 단단히 걸렸다. 동이 트면 나무 앞으로 사람이 끌려왔다. 한 차례 매질을 당한 뒤 그 사람의 머리채가 나무 위 철사에 매달렸다. 신음하고 통곡하면서 사람들이 차례차례 죽어갔다. 나무는 말없이 처참한 죽음을 오래오래 지켜봐야 했다. 1866년 천주교 신자들을 학살한 병인박해 때의 일이다. 세월이 흘러 읍성도 변하고 드나드는 사람들도 모두 바뀌었지만, 감옥 앞에 서 있는 슬픈 운명의 회화나무는 그때의 참혹한 기억을 잊지 못한다. 침묵 속 통곡의 세월이 그렇게 흘러간다.

★ 숲과 길 ★

이름 해미읍성 회화나무

종목 충청남도 기념물 제172호

규모 높이 18m, 가슴높이 줄기둘레 4.5m, 나이 300살



위치 충남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 해미읍성



주간동아 2010.09.06 753호 (p72~73)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