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MB정부 ‘논공행상’ 2년 반①

MB정부 공공기관 임원들은 누구냐?

100곳 기관장·감사·상임이사·비상임이사 1166명 전수조사

MB정부 공공기관 임원들은 누구냐?

MB정부 공공기관 임원들은 누구냐?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반이 지났다. 노무현 전 정권 때 임명됐던 공공기관 임원은 대부분 교체됐다. 이전 정권과 마찬가지로 이 과정에서 ‘논공행상(論功行賞)’과 ‘낙하산’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그렇다면 현 정부의 공공기관 임원은 어떤 이들로 채워졌을까?

이명박 대통령의 고향은 경북 포항. 이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은 한때 ‘상왕(上王)’으로 불렸고, 모든 일은 이 전 부의장을 통하면 된다는 의미의 ‘만사형통(萬事兄通)’이라는 사자성어까지 등장했다. 최근에는 영일·포항 출신 고위공무원 모임인 ‘영포회’가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및 공기업 인사청탁 논란의 핵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그만큼 경북 포항을 중심으로 한 영남 출신들이 현 정부에서 득세했고, 공공기관 임원 자리도 상당수 차지했을 개연성이 높다. 하지만 이를 구체적으로 확인한 공공기관 임원 실태 전수조사와 분석은 없었다. 일부 언론에서 공공기관 감사에 한해서 분석한 게 전부였다.

공공기관은 크게 공기업과 준(準)정부기관으로 나뉜다. 공기업에는 시장형과 준시장형이 있고, 준정부기관에는 기금관리형과 위탁집행형이 있다. 이명박 정부는 출범 직후 노무현 정권 시절 173개였던 공공기관을 통폐합해 공기업 21개, 준정부기관 79개 등 모두 100개로 정리했다. 공공기관 임원은 기관장과 감사, 상임이사, 비상임이사 등을 포함한다.

‘주간동아’는 기획재정부에서 관리하고 있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alio)’와 동아일보 인물정보를 기초로 삼고, 해당 기관의 도움을 받아 100개 공공기관 임원 1166명의 나이, 출신 지역, 출신 대학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노무현 정부 때보다 영남편중 현상은 더욱 심해졌고, 대구·경북(TK) 출신이 부산·경남(PK)출신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은 서울대 출신의 비중이 절반으로 줄어든 반면 고려대와 영남대, 경북대 출신이 두각을 보였다.

자료조사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이승섭 인턴기자 성균관대 경제학과 4학년

조혜경 인턴기자 연세대 영어영문학과 4학년

자료분석 | 권혜진 기자 동아일보 통합뉴스센터 인터넷뉴스팀



주간동아 2010.08.09 749호 (p14~1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