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31년간 무료 진료 ‘위대한 실천’

아주대 치의학과 백광우 교수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31년간 무료 진료 ‘위대한 실천’

31년간 무료 진료 ‘위대한 실천’
매주 목요일 저녁, 서울 은평구 꿈나무마을아이들이 깨끗이 양치를 하고 기다리는 손님은 아주대 치의학과 백광우(57) 교수. 백 교수는 이곳에서 서울대 치과대학에 재학하던 1979년부터 31년간 무료 진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백 교수가 봉사의 길에 들어선 데는 고아원 출신이던 친구의 영향이 컸다. 그는 축구 전공으로 대학에 진학했지만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사고로 축구를 그만두고 이를 비관해 자살했다. 백 교수는 그 친구를 통해 “장애인으로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를 깨닫고 “평생 소외받는 사람들을 돌보겠다”고 결심했다. 꿈나무마을은 그 친구가 자란 곳이다.

1990년대 중반부터는 연 3회 일주일씩 필리핀을 찾아 무료 진료를 하고 있다. 하루 200여 명씩 총 1000여 명의 아이를 진료한다. 올해도 8월 여름휴가에 필리핀을 찾을 예정. 필리핀에서 진료했던 아이 중 앞니가 다 삭았던 13세 여자아이가 잊히지 않는다. “왜 이렇게 단것을 많이 먹었냐!”고 야단을 쳤는데 알고 보니 가슴 아픈 사연이 있었다.

“아이는 농장에서 일해 번 돈으로 끼니를 때우는데, 쌀이 비싸서 먹을 수 없으니 싼 사탕으로 굶주림을 잊어온 거예요.”

2008년부터는 안양 소년원학교 학생들도 돌보고 있다. 소년원 학생들은 일반 청소년보다 충치도 많고, 심한 경우는 어린 나이인데도 틀니를 해야 할 만큼 좋지 않았다. 백 교수는 “부모의 관심을 받지 못해 양치도 정기적으로 안 하고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소년원학교에 전담 치과의사가 배치돼야 한다”고 했다.



이 밖에 정신지체장애인에게도 봉사하는 백 교수는 지난해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 제10회 우정선행상을 수상했다. 더 베풀 것이 없어 보이지만 여전히 목마르단다. 그는 빨리 통일이 돼 부모님의 고향인 평안북도에 가서 북한 동포를 치료하는 날을 꿈꾼다.

“통일 후 제 손으로 고향 분들을 진료하면 그를 통해 서먹서먹한 남과 북이 하나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주간동아 2010.06.28 743호 (p93~93)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