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교육감 선거와 아이들 미래

교육감 선거와 아이들 미래

간이 오그라들었다 펴지길 몇 번이나 반복했습니다. 6·2지방선거 개표를 지켜본 국민 모두가 그랬을 겁니다. 다음 날 거리엔 온통 선거 이야기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선거 자체가 관심 속에 치러진 것은 아닙니다. 투표율은 높았지만 ‘1인 8표제’인 탓에 ‘묻지 마 표’도 더러 섞였습니다. 특히 정당공천이 배제된 교육감과 교육의원 선거는 ‘로또 선거’의 오명을 얻었습니다. 교육의원 선거 투표용지의 16%가 무효표로 나온 지역이 있을 정도니까요.

시민들의 무관심 때문이었을까요. 교육감 선거는 유독 눈길끌기식 색깔공세와 흑색선전이 난무했습니다. 정책과 소신보다 전교조 대 반전교조 전선 형성에 고심했고, 부동층 표심 공략을 위해 이전투구를 서슴지 않았습니다. 난립한 보수 후보들은 막판까지 비방전에 골몰하다가 결과적으로 상대측을 돕기도 했습니다.

선거 후에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진보진영은 “이번 선거는 MB정부의 경쟁적 교육정책에 대한 중간심판”이라고 자부하고, 보수진영은 “후보가 많아 어부지리로 진보진영이 약진했다. 우리도 진보진영처럼 연대를 공고히 해 판을 제대로 짰어야 했다”고 자조합니다. 어디에도 자성의 목소리는 없습니다.

“아무리 뛰어도 눈길 주지 않는 시민들의 무관심 때문에 힘들었다. 이런 식이라면 교육감 선거를 폐지하는 게 낫다.”

교육감 선거와 아이들 미래
한 낙선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런 소감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유권자들의 무관심은 교육계가 자초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국민들은 교육계 비리와 철마다 바뀌는 교육제도에 지쳤습니다. 무효표는 “누가 돼도 그만”이라는 자포자기의 목소리가 아닐까요.



신뢰 회복은 당선자들의 행보에 달렸습니다. 교육감들의 불필요한 이념경쟁에 학교현장이 피해를 입어선 안 될 일입니다. 유권자도 책임감을 가져야 합니다. 교육감의 권한은 막강하고, 그 권한에 아이들의 미래가 달렸습니다. 교육감에 대한 관심이 곧 자녀에 대한 관심입니다.



주간동아 2010.06.07 740호 (p14~14)

  • 이설 기자 snow@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