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삼성, IBM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삼성, IBM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도스(DOS) 시절 컴퓨터라고 하면 당연히 IBM PC였습니다. 한창 호황을 누릴 때는 컴퓨터 운영체제나 그 안의 핵심 부품 모두 IBM 자체 내에서 조달했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사에 운영체제, 인텔에 CPU와 MPU를 내주고 그래픽카드 등이 여타 회사에 밀리면서 IBM은 그저 그런 하드웨어 조립업체로 전락했습니다. 결국 경영 부진을 감당하지 못한 IBM은 2005년 대표 컴퓨터 브랜드 ‘씽크패드’를 비롯한 PC사업부를 중국 레노버그룹에 매각했습니다. 한때 세계 컴퓨터시장을 선도하던 IBM의 몰락이 남의 이야기일까요?

삼성전자는 2009년 매출액 136조2900억 원, 영업이익 10조9200억 원으로 역대 최고의 실적을 올렸습니다. 독일 지멘스와 미국 휴렛패커드를 모두 제치며 명실상부 세계 최대의 전자업체로 등극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삼성 임직원은 환호 대신 위기의식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변하는 모바일시장에서 삼성은 주춤하고 있습니다. 불과 1년 사이에 모바일시장의 핵심 경쟁요소로 소프트웨어가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이 시장에서 승자는 휴대전화의 절대 강자 노키아도, 거대 IT제조사인 삼성전자도 아닌,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모두 만들 수 있는 애플사입니다.

삼성, IBM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이제야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절감한 삼성은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영입에 나섰습니다. 최근 강태진 전 KT 전무를 미디어솔루션센터(MSC) 전무로 영입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한발 늦은 감이 있지만 소프트웨어 개발능력을 향상시키려는 노력은 고무적입니다. 하지만 진정한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인력 충원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창조 및 혁신문화가 기업 안에 체화돼야 합니다. 작은 창고에서 출발해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으로 부상한 애플사와 구글에는 아직도 벤처정신이 살아 있습니다. 상명하복식의 의사결정 구조, 권위주의적 조직문화가 남아 있는 한 전문가 몇 명 영입하는 것만으로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이 될 수 없습니다. IBM의 몰락이 주는 교훈, 그래서 뼈아픕니다.



주간동아 2010.04.27 733호 (p14~14)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