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절주? 단주합시다!

가톨릭알코올사목센터 허근 신부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절주? 단주합시다!

절주? 단주합시다!
“불쌍한 목자들을 알코올중독에서 구하라고 주님이 너에게 알코올중독을 주셨나보다.”

고(故) 김수환 추기경이 하신 말씀을 아직도 기억한다는 허근(58) 신부. 그는 11년째 가톨릭알코올사목센터 소장을 맡아 9000명이 넘는 알코올중독자를 치료했다. 허 신부도 한때 알코올중독자였다. 1982년부터 4년간 군중 신부로 해병대에 있으면서 군인들과 어울려 술을 마시던 게 버릇이 됐던 것. 이후 주임신부를 맡은 성당 내의 여러 모임에 참여하면서 점차 술이 늘었다.

“술이 안 깬 채로 아침미사에 참여해 횡설수설한 적도 있고, 심지어 함께 술을 마시던 신자와 주먹다짐을 벌여 입원시키기도 했어요.”

술 때문에 몸은 상할 대로 상했고, 체중도 46kg까지 내려갔다. 그럼에도 그는 “나는 언제든 원하면 술을 끊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1998년 초 평소 그를 아끼던 고 김옥균 주교가 눈물을 흘리며 “제발 술을 끊어라”고 권했고, 결국 허 신부는 치료를 결심했다.

1년간 광주 요한병원에서 치료받은 그는 “새로 태어났으니 나처럼 고통받는 중독자를 위해 여생을 바치겠다”고 결심했다. 1998년 10월 가톨릭알코올사목센터를 연 뒤 매주 단주모임을 갖고 있다. 6개월 과정으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상담 및 정신과 치료는 물론, 기도와 명상을 통한 영적 치료까지 포함한다. 가장 인기 있는 수업은 허 신부의 ‘알코올중독 극복기’. 그는 “절주가 아닌 단주를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미사 중에는 포도주를 한 방울도 마시지 않는다.



“사흘 전 6개월간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40대 공무원이 ‘술을 끊으니 직장에서 괜히 화내는 일이 줄어들고 슬슬 피하던 후배들과도 가까워졌다’며 감사인사를 하더군요. 가정의 평화를 지키고 직장에서 인정받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단주를 실천해야 합니다.”



주간동아 732호 (p93~93)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