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hot & Putt

장타대회 나가십니까?… 연습은 양보다 질

싱글로 가는 연습 습관①

  • 김헌 마음골프학교 교장 honeykim@naver.com

장타대회 나가십니까?… 연습은 양보다 질

장타대회 나가십니까?… 연습은 양보다 질

실내 골프연습장에서 연습 중인 사람들. 연습의 양보다는 ‘연습 습관’이 더 중요하다.

골프 연습장에서 연습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말리고 싶은 충동이 든다. 일단 과격해서 몸이 상할까 염려스럽고, 무엇을 연습하는 것인지 도통 모르겠기 때문이다. 대부분 숏 게임과 롱 게임을 균형 있게 연습하는 것이 아니라,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연습이 아닌 연구를 한다. 어떤 사람은 장타대회에 나갈 준비를 하는 것 같고, 어떤 사람은 머리띠를 둘러주면 시위라도 하러 갈 사람처럼 보인다.

연습은 중요하다. 그리고 연습을 하지 않고 골프를 잘할 수 있는 방법도 없다. 하지만 모든 연습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무리한 연습은 근육을 파열시키거나 늑골에 금이 가게 하고, 테니스 엘보 증상 때문에 한동안 골프를 칠 수 없는 상태에 빠뜨리기도 한다. 특히 자동 티업 장치가 연습장에 도입되면서 사람들의 스윙 스피드가 빨라졌고, 공만 보면 흥분하는 터무니없는 버릇도 생겨났다.

게다가 ‘연습을 위한 연습’을 하다 보면 실전에서는 연습한 것과 전혀 다른 스윙, 다른 샷을 하기 십상이다. 연습을 위한 연습이 심리적인 안정을 줄지는 모르지만, 투입한 시간과 노력 대비 성과는 대부분 정말 보잘것없다.

단기적으로는 연습한 결과 더 좋은 스코어를 낼 수도 있고, 연습한 만큼의 결과가 안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골프 스코어는 결국 그 사람이 가진 ‘연습 습관’의 반영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연습의 총량이라 하지 않고 연습 습관이라고 얘기하는 이유는 연습의 양도 중요하지만 질을 높이는 게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골프를 위한 올바른 연습 습관을 정립하려면 골프라는 게임이 요구하는 핵심 요소를 정확히, 빨리 깨달아야 한다. 골프는 좀더 멀리 혹은 좀더 똑바로 가는 공을 요구하지 않는다. 골프는 완전한 몰입,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어도 변치 않을 정도의 상당한 일관성, 그리고 자연 속에서의 적응 능력을 묻는 게임이다. 그렇기에 프로와 아마추어를 불문하고 모든 연습은 일관성의 향상과 몰입의 깊이를 키워가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거리나 직진성은 그 다음 다음의 요소다.



싱글로 가는 효과적인 연습법을 익히지 못하고 마구잡이로 연습하는 사람은 ‘해봐야 소용없다’ 혹은 ‘하면 할수록 모르겠다’는 연습무용론에 빠지기 쉽다. 이번 칼럼부터 12회에 걸쳐 올바른 연습 습관에 관한 내용을 정리하고자 한다. 아직까지도 연습의 효용을 믿는 사람에게 나름의 지침이 되면 좋겠고, 연습무용론을 주장하는 사람에게는 연습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주간동아 2010.03.02 725호 (p77~77)

김헌 마음골프학교 교장 honeykim@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