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형제와 문중의 갈등, 경쾌한 재미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

형제와 문중의 갈등, 경쾌한 재미

형제와 문중의 갈등, 경쾌한 재미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장유정 극본, 장소영 작곡)는 ‘안동 이씨’의 종가를 배경으로 세대 간의 갈등과 화합이라는 고전적인 주제를 보여준다. 그러나 경쾌한 음악과 춤 그리고 재치 있는 유머로 이를 무겁지 않게 풀어낸다.

종손 석봉과 주봉 형제는 부친상을 치르기 위해 고향에 온다. 이들은 3년 전에 모친상을 당한 뒤 고향을 등졌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이 모두 아버지의 고지식한 성격 때문이라고 생각한 이들은 장례식장에서도 친척들과 반목하면서 분위기를 흐트러뜨린다.

한편 상을 치르는 2박 3일 동안 형제에게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밤마다 ‘오로라’라는 신비로운 여인이 그들을 찾아오는 것이다. 그녀는 석봉과 주봉의 부친이 죽기 전 자신이 다니는 법률사무소에 와 유언을 남겼다고 이야기한다.

유언은 부친이 로또에 당첨되었으니 그 복권을 먼저 찾는 사람이 당첨금 모두를 가지라는 것. 이 말을 들은 형제는 문을 걸어 잠그고 경쟁적으로 로또 복권을 찾다가 어머니의 일기장을 발견한다. 형제는 일기장을 읽으며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되고, 아버지에 대한 오해도 푼다.

이 작품은 장유정 작가 특유의 재치를 잘 보여준다. 그의 작품은 주제 의식을 드러내면서도 난해하지 않다는 게 장점이다. 등장인물은 희화화되어 웃음을 유발하는데, 근엄한 문중 어른들이 갑자기 몸을 날리며 힙합을 추고, 밤마다 꽃 조명과 함께 나타나는 오로라는 만화 캐릭터를 연상케 한다. 음악 역시 전통 음악에서 팝, 랩, 발라드, 라틴까지 다양하게 활용해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또한 미스터리와 호러의 요소들을 활용해 재미를 준다.



그러나 한 장면 안에서도 음악이나 춤의 장르와 분위기가 너무 자주 바뀌어 산만한 느낌이다. 또한 직접적이고 절제되지 않은 시각적 묘사, 너무 많은 극중극은 오히려 작품의 세련미를 떨어뜨린다. 좀더 정제된 연출력이 필요해 보인다.

초연부터 출연한 정동화(주봉)와 이주원(오로라, 어머니)을 비롯해 석봉 역으로 더블캐스팅된 정준하, 이석준 등이 출연한다. 7월12일까지 코엑스 아티움에서 공연 중이다(문의 02- 738-8289).



주간동아 2009.07.07 693호 (p80~80)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