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노무현 보낸다’ 커버 내용 깊고 입체적 분석

‘노무현 보낸다’ 커버 내용 깊고 입체적 분석

‘노무현 보낸다’ 커버 내용 깊고 입체적 분석
‘주간동아’ 689호 커버스토리는 예상대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한 내용이었다.

표지 사진의 미소 지은 노 전 대통령은 사람들의 아련한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필자의 마음에도 묘한 감정을 만들어냈다. 무려 19개 기사가 담긴 커버스토리 ‘노무현을 보낸다’는 방대한 양에도 기사 꼭지를 적절한 흐름에 맞춰 배치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처음 두 기사 ‘노무현, 그가 우리에게 말하려 했던 것’과 ‘도전… 좌절… 도전… 파란만장한 바보 정치’는 인상적인 사진들로 꾸며져 감성적 느낌을 자아냈다.

‘노무현 가치의 부활 … 사회갈등 폭발할라’ ‘MB 정부가 盧 죽였다 vs 피의자 자살이 서거냐’ ‘충격과 비통 … 온라인 추모 물결’ ‘조갑제는 가라, 노사모도 가라’ 등 4개 기사는 향후 상당 기간 지속될 국론분열과 정치대립 문제를 예상해 심도 깊게 다룬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대 교수들의 시국 선언도 현재 이명박(MB)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이었지만, 시기적으로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사건이 기폭제 구실을 하지 않았는가.

‘“자살세 걷자”에서 “정치적 타살”로’ 기사는 일부 진보매체와 진중권 씨의 이중 잣대, 그리고 그들의 아전인수 격 상황 해석에 일침을 가했다. 필자 주변에도 한 입으로 상반된 말을 하는 그들의 행보에 기막혀 하는 사람이 많아 진보세력의 앞날이 매우 걱정된다.

이어진 ‘자살, 범죄냐 명예로운 선택이냐’ ‘낙엽은 가을에 떨어져야 하거늘…’ 등 5개 기사는 대학교수, 정신과 전문의, 유학자, 정치학자 등이 이번 사건을 각자의 학문적 입장에서 어떻게 바라보고 분석했는지를 보여줬다. 짧은 제작 시간에도 입체적 분석을 담은 기자들의 순발력이 느껴졌다. ‘길 달랐어도 내 오랜 친구 노무현’ 기사는 정치인들이 회상하고 기억하는 노 전 대통령 이야기를 담았다.



TV 생중계의 몫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일까. 일반 국민이 기억하는 노무현과 길거리 현장에서 나오는 생생한 애도의 목소리는 찾아볼 수 없어 아쉬웠다.

‘北, 조문은커녕 무모한 核실험’은 우리가 간과하기 쉬운, 그리고 추모 열기에 묻혀버린 북한의 태도와 행보를 지적한 중요한 기사였다. ‘녹색성장 클린 에너지 축산분뇨’는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녹색산업을 소개했다는 점에서 기분 좋은 기사였다.



주간동아 2009.06.16 690호 (p94~94)

  • 손석한 연세신경정신과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