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hot & Putt

임팩트는 스윙의 끝이 아니라 시작

임팩트는 스윙의 끝이 아니라 시작

임팩트는 스윙의 끝이 아니라 시작
골프 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은 임팩트다. 올바른 임팩트의 전제는 임팩트 전까지 오른쪽 사이드 전체를 늦게 가져가는 느낌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몸 왼쪽으로 리드하면서 오른쪽은 임팩트 직전부터 힘을 써야 한다. 실제 임팩트 순간을 보면 왼팔은 직선으로 펴지고 오른팔은 약간 굽어 있다. 오른팔이 곧게 펴지면서 스피드를 내는 순간은 임팩트 직후다.

전체적으로 몸 오른쪽을 늦춰서 움직이면 골프 스윙의 가장 중요한 임팩트를 해결할 수 있다. 즉, 오른쪽 손목의 코킹이 늦게 풀려 오른손의 릴리스를 늦출 수 있기 때문에 임팩트 때 최대의 힘을 낼 수 있고, 톱에서부터 클럽을 던져버리는 오버 더 톱(over the top)이 예방돼 스윙 궤도를 바로잡을 수 있다.

임팩트의 키포인트는 왼쪽 손등이 팔과 일직선에 가까워야 하고, 오른쪽 손목의 각도가 어드레스 때의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이다. 임팩트 때 오른쪽 어깨는 약간 내려가게 된다. 어깨를 수평으로 회전해도 척추의 기울어진 각도 때문에 저절로 떨어지게 돼 있다. 또 왼발이 축이 돼 버티고, 오른발에는 체중이 거의 남지 않는다.

오른쪽 팔꿈치는 옆구리 앞에 붙어 있어야 한다. 오른팔이 몸에서 떨어지면 임팩트 이후에 왼쪽 손목이 꺾이면서 오른손으로 퍼올리는 동작이 나온다. 오른쪽 발꿈치는 땅에 붙어 있거나 약간만 떨어지는데, 이때 오른발 안쪽의 복사뼈가 땅을 누르는 기분이되 절대 뒤꿈치를 먼저 들지 않아야 한다.

또 엉덩이는 타깃을 향해 약간 열려 있지만 어깨는 닫힌 기분이며, 양 무릎 사이는 어드레스 때의 공간을 유지해야 임팩트 이후에 회전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임팩트가 스윙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개념을 잊지 않는 것이다.



주간동아 2009.05.05 684호 (p82~82)

  • 최현태 SBS 골프 해설위원·명지대 CEO 골프과정 교수 harrygolf@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