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 New Concert

언니네 이발관 전국 투어

  • 조원희 대중음악평론가 owen.joe@gmail.com

언니네 이발관 전국 투어

언니네 이발관 전국 투어
한국 대중음악의 주류가 붕괴되고, 인디가 약진하면서 적어도 음반 판매량에서는 주류와 인디의 차이가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다. 인디의 신선함과 주류 음악의 안정감을 동시에 지닌 밴드, 언니네 이발관이 전국 투어를 떠난다.

1996년 ‘비둘기는 하늘의 쥐’라는 음반으로 한국 인디펜던트 음반 시장의 포문을 연 언니네 이발관은 보컬리스트 이석원을 주축으로 지금까지 5장의 음반을 냈다. 그리고 5집 앨범 ‘가장 보통의 존재’가 3만여 장의 판매고를 올린 것을 비롯해 지금까지 음반 판매고가 20만장에 이르는 대형 밴드로 성장했다.

특히 ‘가장 보통의 존재’는 2009년 제6회 한국 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반’상을 받는 등 3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현존하는 국내 밴드 중 가장 뛰어난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팀으로 꼽히는 것이 자연스럽다. 5월2일부터 30일까지 경기 고양, 부산, 대구 그리고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일정의 전국 투어는 5집 음반활동의 절정이라고 볼 수 있다.

‘아름다운 것’ 등 5집 음반의 수록곡과 ‘인생의 별’ ‘어제 만난 슈팅 스타’ 등 이제는 고전이 된 그들의 레퍼토리가 준비돼 있으며 세렝게티, 짙은, 굴소년단 등의 후배 밴드들이 언니네 이발관의 노래를 연주하는 ‘트리뷰트 콘서트’도 이벤트 형식으로 마련된다.

New Album



언니네 이발관 전국 투어
윤하 3집 윤하는 2집 음반 ‘Someday’로 소포모어 징크스(성공적인 데뷔를 한 초년생이 이듬해에 부진을 겪는 일)의 염려를 가볍게 떨쳐냈다. 지난해 8월 2집을 내고 얼마 되지 않아 3집 음반을 내놓았다.

펑키한 리듬과 브라스가 특별하게 들리는 ‘1, 2, 3’과 1980년대 헤비메탈을 연상시키는 파워풀한 넘버 ‘Break Out’ 등을 선보인다.

언니네 이발관 전국 투어
손담비 1집 그동안 미니 앨범과 디지털 싱글로만 활동해온 손담비가 드디어 정규 1집 앨범을 내놓았다. ‘미쳤어’의 작곡가 용감한 형제가 만들어낸 프로모션 트랙 ‘토요일 밤에’는 트로트와 흡사할 정도로 복고적인 멜로디 라인과 80년대 나이트클럽 사운드를 재현한 편곡이 돋보이는 복고 댄스 뮤직이다. 장윤정의 ‘어머나’와 이루의 ‘까만 안경’ 등 트로트와 복고풍 발라드에 강점을 지닌 작곡가 윤명선이 가세해 손담비의 첫 음반을 장식했다.




주간동아 683호 (p88~88)

조원희 대중음악평론가 owen.joe@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