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지난 7년간 달라진 것

지난 7년간 달라진 것

2002년 12월 사교육 ‘입시전문가’의 진학상담 풍경을 취재한 적이 있습니다(‘주간동아’ 365호 참고). 주요 대학의 원서접수 마감 전날, 서울 서초구 한 오피스텔에 있는 그의 입시상담실은 밤새도록 붐볐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학생과 학부모들이 5~10분 남짓한 컨설팅을 받기 위해 줄지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스팔트 바닥에 라면박스를 깔고 담요로 몸을 친친 두른 채 한겨울 새벽 추위와 싸우고 있는 이들 중에는 전라도 한 섬에서 배, 기차, 버스를 번갈아 타고 상경한 재수생도 있었습니다. 네 시간째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는 한 학부모에게 “왜 여기 이러고 있느냐”고 묻자 그는 “선생님의 확인을 받아야 안심하고 원서를 넣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3월31일 경기도 한 고등학교에서 열린 사설학원 입시설명회에 참석했다가 문득 그날의 기억이 떠오른 건, 아마도 그때 그 어머니의 표정과 이날 만난 학부모들의 눈빛이 다르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이날도 학부모들은 열정적이었습니다. 강의 시작 30분 전부터 운동장 가득 승용차가 늘어서기 시작하더니, 평일 저녁인데도 적지 않은 수의 ‘아버지’들이 자리를 채웠습니다. 학원에서 제공한 자료집을 펴놓고 여백 가득 강사가 들려주는 수험 전략을 메모하는 모습은 진지하기 이를 데 없었습니다.

7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달라진 건 외부 환경뿐인 것 같습니다. 학부모들이 좀더 쾌적하게 사교육 ‘전문가’를 만날 수 있도록 진학상담 장소가 오피스텔에서 학교로 바뀌었습니다. 이제는 현직 교사들이 조연으로 등장해 장내 정리를 해줍니다. 강사가 ‘입시 전략’을 들려주는 동안 교사들은 학생들을 동원해 보조 좌석을 배치하느라 바빴습니다.

지난 7년간 달라진 것
‘내 제자의 진학지도는 내 손으로! 이것이 우리가 매달리고 싶은 마지막 목표입니다.’

서울시교육청 대학진학지도지원단 팸플릿 첫 장에 쓰여 있는 문구입니다. 고등학교 선생님이 해야 하는 일이 진학지도만은 아닐 겁니다. 하지만 인문계 고3 학생 대부분의 목표가 대학 진학인 현실에서, 담임교사가 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에 대해 함께 대화할 수 없다면 선생님과 학생 사이의 거리가 좁혀질 수 있을까요. 사설학원 강사들이 학교까지 진출하는 현실을 보며 ‘공교육 정상화’의 길이 얼마나 멀고 험한지 새삼 생각합니다.



주간동아 2009.04.14 681호 (p78~78)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