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궁궐과 역사 가르치는 체험학습 전문가

궁궐과 역사 가르치는 체험학습 전문가

궁궐과 역사 가르치는 체험학습 전문가
서울 종로구 창경궁 안에는 어린이를 위한 체험학습기관 ‘궁궐체험학교’가 있다. 아이들이 고궁에서 건물 외관만 둘러보고 가지 않도록 도와주는 곳. 4월부터 매주 ‘놀토’가 되면 이곳에서는 짚신을 신은 채 고궁을 산책하고, 조선 왕조의 제례 절차와 궁궐 내 놀이문화 등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전문 강사와 함께 창경궁을 비롯해 덕수궁, 종묘, 경복궁 등 서울시내의 대표적인 고궁을 거닐며 곳곳에 서린 옛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궁궐체험학교를 운영하는 황금희 대표는 체험교육연구소장, 한국체험교육능력개발원장 등을 겸임하고 있는 체험학습 전문가. 경기 안산에서 생활도서관을 운영하던 그가 체험학습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현장과 유리된 독서가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는 “역사책 읽기를 지루하게 생각하던 아이들도 고궁에 한번 다녀오면 조선 왕조 이야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면서 “그런 모습을 통해 아이들의 생각과 지식을 키우는 데 꼭 필요한 것이 생생한 현장체험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체험학습’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기 전인 2003년 체험학습연구회를 설립해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2006년부터는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와 손잡고 문화체험학습 강사양성과정을 개설해 전문가를 키우고 있다. 그가 교과서에 나오는 다양한 체험학습 장소 가운데 고궁을 중심으로 한 체험학습에 집중하는 이유는 “왕가와 궁궐에 대한 호기심이 역사 관심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벚꽃, 매화, 산수유 등 각양각색 계절화가 꽃망울을 터뜨리는 봄은 특히 자녀와 함께 고궁을 방문하기 좋은 계절이에요. 봄에 고궁을 찾으면 우리 정원 문화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면서 쉽고 재미있게 역사 공부도 할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2009.03.31 679호 (p100~101)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