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VOLl.671 독·자·편·지

‘홍 반장’, 한쪽으로 치닫지 않기를 외

‘홍 반장’, 한쪽으로 치닫지 않기를 외

‘홍 반장’, 한쪽으로 치닫지 않기를 | 671호 ‘거침없는 홍 반장 홍준표 Go? Stop?’은 여야 마찰과 갈등이 생길 때마다 때로는 해결사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강경노선으로 일관하는 그의 행보를 두고 평가하는 표현이 아닌가 싶다. 과거 검찰시절 슬롯머신 사건을 예리하게 수사하면서 주목받은 그가 이제 여권의 원내대표로서 산적한 국정을 해결하고 있다. 야당을 파트너로 해결사 노릇을 해야 하니 힘든 것은 이해가 간다. 하지만 좀더 신중하고 성숙된 자세로 여당의 임무를 수행했으면 한다. 타협과 양보의 정신을 발휘하지 못해 ‘여당만의 해결사’로 전락한다면 그동안 쌓은 명성도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 어쨌든 정권을 책임진 원내 수장으로서 야당 및 행정부와의 견제 협력관계를 잘 유지해나가길 바란다.

배을순 부산 사하구 다대동

오히려 남성 역차별 우려 | 장모가 맹활약 중이라고 한다. 오랫동안 남성 위주, 혹은 시댁 위주였던 가족풍토가 이제 여성이나 처가 중심으로 변모해가니 장모의 힘이 세진 모양이다. 오죽했으면 남편이 아내의 눈치를 봐야 하고 장모가 사위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시대가 되었겠는가. 물론 남성 우위의 사회풍토는 바뀌어야 한다. 하지만 출산과 육아, 맞벌이 등으로 여성들의 입김이 너무 세져 남성을 역차별하는 사회가 돼서는 안 된다. 최근 들어 법적, 제도적으로 여성의 지위가 많이 향상됐고 각종 국가고시에서도 여성들이 우위를 차지하는 등 능력을 발휘하고 있지 않은가. 남녀가 서로를 존중하고, 공정하게 평가받는 풍토가 만들어지길 기대해본다.

우도형 서울 서대문구 연희3동

애정어린 비판을 기다립니다.



함량 미달, 부정확한 기사를 읽으셨나요? 가차없이 펜을 들어 따끔하게 질책해주십시오. 독자 여러분의 관심어린 비판은 주간동아를 튼튼하게 키우는 영양분이 될 것입니다.

주간동아 편집실은 독자 여러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과 함께 만평 사진도 환영합니다. 인터넷이나 팩스, 편지를 활용하세요. 원고를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채택된 분에게는 주유 및 쇼핑이 가능한 SK 상품권과 싸이월드의 도토리 상품권 1만원권 1장씩을 보내드립니다. 보내주신 글은 편집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수도 있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내주실 곳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편집자 앞

팩스 (02)361-1192 인터넷 weekly.donga.com e메일 yunyk@donga.com, imlee@donga.com




주간동아 672호 (p12~1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