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People

“‘김현희 대필 작가’ 아닌 중견 소설가죠”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김현희 대필 작가’ 아닌 중견 소설가죠”

“‘김현희 대필 작가’ 아닌 중견 소설가죠”
“평생을 소설가로 살아왔는데, 김현희 자서전 대필 작가라는 사실만 부각되는 것 같아 속상해요. 하지만 작가의 양심을 걸고 진실을 말한 것에 후회는 없어요.”

노수민(56) 씨는 KAL 858기 폭파범으로 알려진 김현희의 자서전 ‘이젠 여자가 되고 싶어요’를 대필한 인물. 1992년 책 발간 뒤 오랫동안 비밀을 지켜오다 최근 이 사실을 공개했다. 대필 사실을 “결코 들추고 싶지 않던 옛이야기”라고 말한 그는 “요즘 김현희가 곤란한 지경에 처한 걸 보고 모른 척할 수 없어 입을 열었다”고 했다.

“인터넷 서핑을 하다 우연히 그가 ‘가짜 공작원’이라는 세간의 오해 때문에 힘들어한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인터넷에 떠 있는 ‘세상이 무섭다’는 내용의 자필 편지도 읽었고요. 솔직히 저는 김현희가 정말 여객기를 폭파했는지, 안 했는지는 잘 몰라요. 하지만 그가 북한에서 넘어온 사람이라는 것만은 분명히 알죠. 그의 자서전을 대필하기 위해 2년 넘게 만나며 함께 자고 목욕하고 술도 마셨는데, 그런 저를 속일 수는 없어요.”

노씨는 “김현희에 대해 가장 잘 아는 남쪽 민간인으로서 지금은 입을 열어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1979년 중앙일보와 동양방송이 공동 주최한 제1회 문예대상 소설 부문에 당선되며 등단한 중견 소설가. 94년 출간한 ‘불바다’는 북한 김일성 주석의 사망 원인과 시점을 정확하게 예언한 내용으로 화제를 모았고, 그해 한겨레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근 25번째 장편소설 ‘울엄마교’를 펴내는 등 창작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노씨의 바람은 김현희 논란이 어서 끝나는 것. 그는 “이젠 내 이름을 내건 작품으로 평가받고 싶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670호 (p95~95)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8

제 1278호

2021.02.26

‘관종’하우스? 클럽하우스 재테크 방에선 어떤 이야기가…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