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People

실력과 배경 겸비한 차세대 중국 리더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실력과 배경 겸비한 차세대 중국 리더

실력과 배경 겸비한 차세대 중국 리더
11월5일 보건복지가족부 초청으로 중국 청년단체 연합조직인 중화전국청년연합회 회원 150명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한 왕루(王路·36) 부비서장(국장급)은 “세계적인 금융위기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 청년들의 취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한국과 중국 청년들이 이것을 도전정신과 창의성을 발휘하는 기회로 활용하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왕 부비서장은 중국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共靑團) 중앙 소년부 부부장을 지냈으며, 사회과학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차세대 리더다.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등 지도자들을 대거 배출한 공청단은 연합회의 핵심 단체다.

그가 이끌고 온 차세대 지도자들은 각 성(省) 청년연합회에 속한 기업인, 학생, 공무원, 소수민족 대표 등 다양하다. 대부분 20, 30대 청년. 한중 관계를 묻자 그는 지난해 4월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방한 당시 했던 발언을 꺼냈다. “‘두 나라는 정치를 기초로 하고, 경제관계는 유대관계며, 문화는 교량이고, 청년관계는 미래’라는 말에 포함돼 있습니다. ‘미래들’끼리 교류를 활발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근 젊은 누리꾼(네티즌)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혐(嫌)한류, 반(反)중국 정서에 대해선 “대부분의 중국인과 청년들은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있으며 한국민에게 친근감을 느낀다”며 “이런 정서는 인터넷에서의 개인적 의견일 뿐 중국 청년들의 주류 의견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을 처음 방문한 그는 “한국민의 근면성과 도전정신, 기업인의 창의성이 한국의 국가적 활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많은 양국 청년들이 대화를 가졌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중국 방문단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성균관대, 도라산 전망대, 경북 경주시, 제주도 등을 둘러보고 11월14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주간동아 662호 (p95~95)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