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edical Check

침과 탕약으로 요실금 탈출 작전

침과 탕약으로 요실금 탈출 작전

침과 탕약으로 요실금 탈출 작전

동아일보 최남진

환절기 독감이 유행하면서 요실금 환자가 부쩍 늘었다. 감기로 인해 재채기와 기침을 할 때마다 복압성 요실금으로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찔끔’ 나와 속옷을 적시기 때문이다.

요실금은 자기 의사와는 상관없이 소변이 나오는 질환이다. 중년 여성과 노년층에서 흔히 나타나며, 65세 이상 노인의 40~45%가 이 질환을 경험하고 있다. 최근에는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20, 30대 젊은 층도 스트레스로 인한 요실금 발병이 꾸준히 늘고 있다.

재채기를 하거나 크게 웃을 때, 무거운 물건을 들 때, 빠른 속도로 걷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줄넘기를 할 때 자신도 모르게 소변을 지리거나 밤에 소변이 마려워 2회 이상 깬다면 요실금을 의심해야 한다. 또 소변을 보고 왔는데 금세 소변이 마렵거나 그 순간을 참지 못하고 옷에 지릴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러한 증상으로 요실금 환자들은 물 한 모금도 마음 놓고 마시지 못한다. 또 어디를 가더라도 화장실부터 찾게 마련이다. 뿐만 아니라 뜻하지 않게 지리는 소변 때문에 불쾌한 냄새와 여러 위생상의 문제점으로 사회생활에 제약을 받는다.

문제는 이 같은 불편에도 환자들이 적극적으로 치료받기보다는 질환을 숨기는 데 급급하다는 점이다. 노인들의 경우 대부분 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이 생기는 노화현상으로 받아들이고, 젊은 여성은 수치심 때문에 감추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요실금은 방치하면 일상생활이 힘들 수도 있으므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요실금을 소변불금(小便不禁)이라 하여 폐와 비장, 신장의 기능장애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본다. 그중에서도 신장의 양기 부족과 허약함을 주된 원인으로 꼽는다. 또한 간장과 신장의 음기 부족, 신경과민, 스트레스로 인해 생길 수 있다. 기름진 음식과 매운 음식을 즐기는 사람은 방광에 습한 기운과 열이 쌓여 발생하기도 한다. 출산을 많이 한 주부의 경우 어혈(瘀血)이 원인일 수도 있다.

요실금 치료를 위해서는 개개인의 질환 발생원인과 체질에 따라 각기 다른 탕약을 처방한다. 신장이 약한 경우엔 신장의 기를 보하는 처방을, 방광의 습열(濕熱)이 원인일 때는 이를 없애주는 탕약을 처방한다. 출산 후 어혈이 원인일 때는 어혈을 풀면서 음기를 보하거나 간장의 뭉친 기운을 풀어주는 탕약을 처방한다.

침과 탕약으로 요실금 탈출 작전

정주화 율한의원 원장

탕약 치료와 함께 방광과 요도, 골반 근육의 강화를 위한 침 치료를 받으면 빠른 증상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침은 장침(長針)을 척추 안쪽이나 골반 벽에 놓아 방광을 직접 자극함으로써 증상을 조절할 수 있게 한다. 여기에 태반약침(자하거)을 함께 시술하면 더 나은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와 같은 침 치료와 태반약침 치료는 요실금 증상의 호전은 물론 아랫배를 따뜻하게 해주고 복강 내 혈액의 움직임도 좋게 한다. 따라서 자궁·난소 등의 생식 기능이 좋아지는 부가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탕약, 침 치료와 함께 좌훈요법(좌욕), 핫팩, 뜸, 마사지 등의 온열요법은 하복부에 따뜻한 기운을 돌게 해 더욱 빠른 증상 개선효과를 가져다준다.



주간동아 2008.11.04 659호 (p76~76)

  • 정주화 율한의원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