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피플|백종헌 프라임그룹 회장

재계 M&A 귀재, 창사 이래 최대 위기

재계 M&A 귀재, 창사 이래 최대 위기

백종헌(57·사진) 프라임그룹 회장의 별명은 불도저다. 그는 재계에서 호탕하고 선이 굵으며 모험을 즐기는 전형적인 사업가형으로 평가받는다. 불가능할 것 같은 일도 그의 손을 거치면 가능한 일이 된다. 1990년대 중반 ‘지방 건설업자의 무모한 도전’이라는 손가락질을 받으면서도 쓰레기 하치장과 모래사장으로 버려져 있던 강변에 지상 39층, 연면적 7만8000평의 복합 테마 전자 쇼핑몰 ‘테크노마트’를 설립해 성공시킨 것은 그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렇게 만들어진 테크노마트는 지난 10여 년간 서울 남동부 지역의 ‘랜드마크’ 구실을 톡톡히 했다.

광주고와 전남대를 졸업한 백 회장은 1975년 건설업계에 뛰어들었다. 84년 설립한 소형 주택건설사 ‘호프주택건설’은 프라임그룹의 모태가 됐다.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잠시 위기를 겪었지만 백 회장은 특유의 공격경영으로 위기를 타개했다. 서울 최초의 한강 조망권 고층 아파트인 구의동 프라임아파트를 분양했고 강변역 테크노마트를 성공적으로 개관하면서 위기를 정면돌파했던 것. 업계에서 백 회장을 두고 ‘테마상가 원조 디벨로퍼’라 부르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백 회장은 이 같은 공격경영으로 프라임그룹을 총자산 1조8580억원, 자산 기준 그룹 순위 66위(2007년 기준)로 성장시켰다.

백 회장은 인수합병(M·A) 시장에서도 이름을 날렸다. 부도 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인수한 뒤 초우량 회사로 변신시킨 그의 능력은 재계를 놀라게 했다. 프라임엔터테인먼트, 한글과컴퓨터, 프라임상호저축은행, 삼안 등이 이런 경로로 프라임그룹에 편입됐다. 지난해 한류우드 사업권을 따고 올해 3월 동아건설 인수에 성공하면서 백 회장은 사업가로서 절정기를 맞았다.

그런 백 회장이 최근 위기에 처했다. 검찰은 백 회장을 횡령(400여 억원) 및 배임(800여 억원) 혐의로 10월14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계열사 사장들도 무더기로 사법처리를 받을 처지에 놓여 있다. 그야말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가 온 것이다. 검찰은 “백 회장이 횡령한 400억원 가운데 330억원은 해외 고가 미술품과 스포츠카, 주택 구입이나 세금 납부 등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70억원의 행방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70억원’이 정·관계 로비에 쓰였는지가 검찰 수사의 핵심이다. 백 회장을 구속시킨 검찰은 프라임그룹이 조성 중인 한류우드에 대한 수사에도 힘을 쏟고 있다. 경기도가 프라임그룹에 한류우드 부지를 헐값에 매각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

백 회장은 지난해 국세청 특별 세무조사를 통해 이미 450억원대의 세액을 추징당하고 계열사가 검찰에 고발되는 아픔을 겪은 바 있지만 고비를 무사히 넘겼다. 그러나 이번에는 달라 보인다. 과연 백 회장과 프라임그룹은 위기를 넘기고 재도약에 성공할 수 있을까.



주간동아 2008.10.28 658호 (p14~14)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