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비평

특권층 전유물 묵비권 보완해야 外

특권층 전유물 묵비권 보완해야 外

특권층 전유물 묵비권 보완해야 外
특권층 전유물 묵비권 보완해야 ‘양날의 칼 대한민국 묵비권’을 읽었다. 묵비권은 개인의 인격 침해를 막기 위해 마련한 제도다. 그러나 이 제도가 지금까지 당초 취지대로 이용돼왔는지는 의문이다. 원활한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자신의 혐의를 감추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된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더욱이 묵비권은 가진 자들의 전유물이나 다를 바 없다. 소시민이 서슬 퍼런 검찰이나 경찰을 상대로 진술을 거부하며 침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가진 자들이 변호사의 코치대로 자신의 유·불리를 따져가며 적절히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이다. 기사를 보더라도 정연주 전 KBS 사장, 송두율 교수, 김승연 한화 회장 등 유명 인사들이 묵비권을 행사했다. 묵비권은 분명 문제가 있는 제도다. 그렇다면 보완이 필요하다. 묵비권이 어느 한 부류만을 위해 존재해선 안 된다.

최성호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3동

 

●● 패자 격려하는 스포츠 문화 아쉽다 베이징올림픽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림픽은 평등한 스포츠 제전이기 때문에 가난한 나라들도 강대국과 똑같은 기회를 가질 수 있다. 그러나 모든 스포츠는 승리가 아닌, 페어플레이를 통해 스포츠 정신을 구현하는 것이 목적이다. 경기는 이길 때도 있고 질 때도 있다.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승자의 영광을 패자에게도 나눠줘야 한다. 승패가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승자가 패자에게 진정한 위로와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면 스포츠는 더욱 아름다워질 수 있다. 물론 말이 쉽지 실천하기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조금만 신경 쓴다면 승자의 여유만큼 보여주기 쉬운 것도 없다. 물론 승자를 위한 패자의 박수도 필요하다.

이완세 경기 의정부시 호원동



애정어린 비판을 기다립니다.

함량 미달, 부정확한 기사를 읽으셨나요? 가차없이 펜을 들어 따끔하게 질책해주십시오. 독자 여러분의 관심어린 비판은 주간동아를 튼튼하게 키우는 영양분이 될 것입니다.

주간동아 편집실은 독자 여러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과 함께 만평 사진도 환영합니다. 인터넷이나 팩스, 편지를 활용하세요. 원고를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채택된 분에게는 주유 및 쇼핑이 가능한 SK 상품권과 싸이월드의 도토리 상품권 1만원권 1장씩을 보내드립니다. 보내주신 글은 편집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수도 있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내주실 곳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편집자 앞 팩스 (02)361-1192 인터넷 weekly.donga.com e메일 yunyk@donga.com, imlee@donga.com




주간동아 652호 (p88~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