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비평

국회, 경제 회복과 주권 수호에 앞장섰으면 外

국회, 경제 회복과 주권 수호에 앞장섰으면 外

국회, 경제 회복과 주권 수호에 앞장섰으면 外
국회, 경제 회복과 주권 수호에 앞장섰으면 커버스토리 ‘18대 국회 불법파업 40일 비망록’을 읽었다. 이 기사는 수많은 민생법안의 처리가 시급하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어려운 정치현실을 외면한 채 개인적인 관심사 해결에만 열 올리는 일부 의원들의 일탈을 꼬집었다. 또한 여당 대표와 의원들의 인터뷰를 통해 개점휴업 국회가 스스로 반성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주었다. 어쨌든 이 기사를 읽으면서 우리 국민이 광우병 괴담과 여기서 촉발된 촛불집회에 휩싸여 있을 때 정작 정치권이 나서서 민심을 수습하고 국론을 바른 쪽으로 이끌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강한 아쉬움을 느꼈다. 이제 촛불정국은 어느 정도 진정됐지만, 정치권은 아직 할 일이 많다. 총체적 위기에 처한 경제를 살려야 하고 독도를 넘보는 일본의 주권 침해 행위에 대해서도 적극 대처해야 한다. 뒤늦게 문을 연 18대 국회가 안으로는 경제를 활성화하고 밖으로는 영토주권을 수호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부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

임정미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 연해주 농업특구 성사되기를 ‘한-러, 연해주 농업특구 손잡을까’를 읽었다. 우리나라는 좁은 국토로 인해 농사지을 땅이 부족하다. 쌀을 제외한 많은 작물을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그러다 보니 국제 곡물가격이 급등하면 큰 영향을 받는다. 만약 우리가 연해주에 농업특구를 만들 수 있다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드넓은 땅과 값싼 인건비로 경제성이 뛰어난 작물을 재배할 수 있다. 더욱이 이 지역에는 농작물 재배뿐 아니라 경공업 진출도 가능하다고 한다. 일반 기업들에게도 문이 열려 있는 셈이다. 또한 러시아 처지에서도 한국 자본을 유치함으로써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한마디로 우리나라와 러시아가 윈-윈을 거둘 수 있다. 연해주 농업특구가 구상으로만 끝나지 말고 현실로 이뤄져 양국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최민호 대전시 중구 태평1

애정어린 비판을 기다립니다.



함량 미달, 부정확한 기사를 읽으셨나요? 가차없이 펜을 들어 따끔하게 질책해주십시오. 독자 여러분의 관심어린 비판은 주간동아를 튼튼하게 키우는 영양분이 될 것입니다.

주간동아 편집실은 독자 여러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과 함께 만평 사진도 환영합니다. 인터넷이나 팩스, 편지를 활용하세요. 원고를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채택된 분에게는 주유 및 쇼핑이 가능한 SK 상품권과 싸이월드의 도토리 상품권 1만원권 1장씩을 보내드립니다. 보내주신 글은 편집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수도 있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내주실 곳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편집자 앞 팩스 (02)361-1192 인터넷 weekly.donga.com e메일 yunyk@donga.com, imlee@donga.com




주간동아 646호 (p88~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