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시원한 화이트 와인 한잔 여름이 주는 또 다른 선물

시원한 화이트 와인 한잔 여름이 주는 또 다른 선물

한증막에 들어온 것처럼 한여름이라는 말이 낡은 레토릭으로만 들리지 않게 실감나는 더위다. 이럴 때 이열치열로 더위를 이기는 방법도 있지만 뭔가 시원한 음료를 찾고 싶은 마음도 든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여름에 어울리는 술 정보는 술 마실 이유를 만들어준다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정보다.

주간동아 645호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이 여름에 어울리는 와인을 선정한 기사였다.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여름이면 화이트 와인에 탄산수를 섞고 얼음을 띄운 뒤 레몬을 뿌린 칵테일을 만들어 마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레드 와인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그러나 스파클링이 잘된 화이트 와인을 마시는 것도 여름이 주는 선물이다. 이번 기사에서 베스트 5로 채택된 와인 목록을 메모해 지갑에 넣었다. 조만간 와인숍을 한번 찾아 여름 채비를 해야겠다.

박찬모 대통령과학기술보좌관의 ‘유노동 무임금’ 인터뷰가 앞에 배치돼 18대 국회 불법파업 40일 비망록 기사가 더욱 도드라지게 읽혔다. 시급한 민생법안과 국정 현안은 뒤로한 채 국회를 공전시키면서 세비만 받아가는 국회의원들의 모습은 세금 내기 아깝다는 말이 절로 나오게 했다. 잠자고 있는 민생법안을 정리한 기사를 보니 법안이 통과되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고 있을 서민들의 모습이 눈에 선했다. 이를 알면서도 정략에 따라 국회를 열지 않고 있는 의원들의 배짱이 놀라울 따름이다. 앞으로는 세비를 일당제로 주거나 무노동 무임금을 정확히 적용했으면 하는데, 고양이 목에 방울 달 사람이 바로 국회의원들이니 더욱 난망한 마음이 든다.

이탈리아 어린 집시들의 지문을 찍는 법안 추진 기사도 흥미로웠다. 인종차별과 범죄 예방은 동전 앞뒷면의 개념이다.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고 외국인 거주가 일상화되기 시작한 우리나라에서도 인종 문제는 남의 일만은 아닐 것이다. 지구촌 어느 곳이든 사는 모습은 달라도 고민은 비슷하다는 것을 매 호마다 느끼게 된다.

시원한 화이트 와인 한잔 여름이 주는 또 다른 선물

하지현
건국대 의대 교수·신경정신과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의 인터뷰를 보니 그에 대한 내 생각이 오해이거나 선입견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성공한 사업가로 언제나 정면돌파를 해온 정 장관에게 본받을 면이 많았고, 그의 언행을 이제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정치인으로서는 운이 없었다고 해야 할까, 어울리지 않는 자리라고 해야 할까. 이는 향후 그의 행보를 주간동아가 쫓아가보면 알 수 있으리라.



마지막으로 격주 연재되는 공병호와 한기호의 책 소개는 주간동아 후반부를 지켜주는 든든한 스토퍼 같다. 책 소개를 읽다가 온라인 주문창을 띄운 적이 몇 번 있을 만큼 짧지만 잘 정돈된 서평이다.



주간동아 2008.07.29 646호 (p88~88)

  • 하지현 건국대 의대 교수·신경정신과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