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레스토랑업계 미다스 손 ‘삼계탕 예찬’

레스토랑업계 미다스 손 ‘삼계탕 예찬’

레스토랑업계 미다스 손 ‘삼계탕 예찬’
중국 홍콩 싱가포르를 자주 여행한 사람들은 ‘크리스털 제이드’라는 간판을 보면 반갑게 레스토랑 문을 열고 들어간다. ‘크리스털 제이드’란 이름만으로도 맛, 서비스, 위생을 신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털 제이드’는 베이징, 도쿄, 서울 등 아시아 11개 도시에 80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회사. 서울에는 2005년 ‘크리스털 제이드 팰리스’라는 고급 광동식 레스토랑으로 문을 연 뒤, 국내에 광동식 중국음식점 붐을 주도했다.

‘크리스털 제이드’의 한국 진출 3주년을 맞아 입 이우 텅(49) 사장이 한국을 찾았다. 홍콩 출신인 그는 1991년 싱가포르의 작은 식당 ‘크리스털 제이드’를 인수한 뒤 중국식, 일식, 한식을 파는 다국적 레스토랑 기업으로 성장시킨 레스토랑 비즈니스계의 신화적 인물.

“한국에 진출할 때 한국인의 식문화에 대해 많이 연구했어요. 한국엔 ‘룸’ 문화가 발달해 있고, 고객들이 최고로 대접받는 것을 좋아하므로 ‘팰리스’급의 최고 레스토랑에서 정통 광동식을 선보이자고 판단했죠. 그 판단이 틀리지 않았어요.”

그는 건강을 우선시하는 현대인들에겐 기름진 북경식이나 매운 사천식보다 찌거나 삶아 식재료 자체의 맛을 강조하는 광동식이 더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가 음식과 미각에 어떤 편견도 갖지 않는다는 점도 성공의 한 이유가 될 듯하다. 35년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 맛본 삼계탕을 잊지 못하고 3년 전 싱가포르에 삼계탕 전문 ‘크리스털 제이드’를 열었을 정도다.



“많은 시행착오 끝에 오픈했는데, 때마침 드라마 ‘대장금’ 열풍과 맞물려 지금은 많은 싱가포르 사람들이 삼계탕을 찾고 있어요. 한국음식을 무척 좋아하죠.”

레스토랑업계 미다스 손 ‘삼계탕 예찬’

입 이우 텅 대표가 한국 진출 3년을 기념해 선보인 요리 ‘푼초이’.

한국에 광동식 레스토랑 경쟁자가 많이 생긴 것을 뿌듯하게 생각한다는 그는 사업 성공의 비결을 이렇게 설명했다.

“당장 음식을 많이 팔겠다고 그 나라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음식의 레시피를 바꾸지 않았고, 대신 현지인 입맛에 맞는 메뉴를 추가하는 방식을 택했어요. 재료값이 올라도 음식의 질은 절대 낮추지 않아요. 수지가 맞지 않으면 그 메뉴를 빼버리죠. 그래서 크리스털 제이드는 단순히 좋은 레스토랑이 아닌, 세계 어디서든 똑같이 뛰어난 맛을 의미하는 하나의 브랜드가 될 수 있었어요.”



주간동아 2008.07.22 645호 (p95~95)

  • 김민경 편집위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