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목! 이 프로그램|‘스토리쇼 이 사람을 고발합니다’ 시즌2 스토리온 토 밤 11시

부부에서 남녀 생활백서로 소재 확대

부부에서 남녀 생활백서로 소재 확대

부부에서 남녀 생활백서로 소재 확대

‘이 사람을 고발합니다’ 시즌2

스토리온이 6월28일 ‘스토리쇼 이 사람을 고발합니다’(이하 이사고)의 두 번째 시즌을 시작했다. 첫 회는 ‘스킨십을 싫어하는 남편’ ‘이벤트 안 해주는 남편’을 고발한 아내들의 사연을 소개해 또다시 화제가 됐다. 설문조사 전문기관 중앙리서치에 의뢰한 ‘월 평균 키스 횟수가 평균 5회’라는 설문조사 결과는 특히 많은 주목을 받았다.

2007년 제작·방송된 ‘이사고’의 첫 번째 시즌은 당시 매회 1~2%를 넘나드는 시청률을 기록했고, 단숨에 스토리온을 대표하는 프로그램이 됐다.

‘이사고’가 이같이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음지에서만 거론되던 30~50대 부부들의 성 이야기를 양지로 끌어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사고’는 선정적인 분위기와 관음적인 시선이 없어도 부부의 성을 솔직하고 건강하게 전할 수 있음을 증명한 몇 안 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부부 중 한 쌍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끄러울 수 있는 부부간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유쾌하게 이야기한다는 취지가 좋았다”며 “방송에서 얻은 조언이 실제 생활에도 도움이 된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사고’ 제작진은 부부들의 고민을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들이 이런 고민을 하게 된 이유까지 살펴보기 위해 시즌2에서는 소재의 폭을 조금 넓혔다. 이것이 시즌2가 ‘부부의 성’으로 소재를 한정하지 않고 남녀 사이에서 일반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일들로 소재를 확장한 이유다.

제작진은 프로그램 콘셉트도 시청자가 스토리온 홈페이지를 통해 제보한 사연을 토대로 설문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가지고 이야기를 나누는 ‘앙케트 쇼’ 방식으로 조정했다. 스토리온 측은 “시즌2는 남성과 여성의 일반적인 속내를 살펴보는 ‘남녀생활백서’가 될 것”이라며 “다양하고 이색적인 항목의 설문조사 결과와 설문에 참여한 성인 남녀의 솔직하고 유쾌한 인터뷰를 통해 대한민국 남녀가 가지고 있는 생각차도 함께 알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즌2에서는 시즌1에서 활약했던 신은정 변호사를 제외한 MC 이경실과 개그맨 표인봉 김현철이 그대로 출연한다. 신은정 변호사의 빈자리는 정신과 전문의이자 방송인으로도 인기를 모으고 있는 표진인과 현재 올리브 채널의 대표 프로그램 ‘연애불변의 법칙 : 삼자대면’과 ‘늑대들의 본능 talk’ 등에 출연하고 있는 칼럼니스트 김태훈이 채웠다. 시즌1에서와 마찬가지로 여성들의 처지를 대변하는 ‘대한민국 여성 대표’는 이경실이, ‘유부남 대표’는 표인봉과 얼마 전 결혼에 골인한 표진인 박사가 맡았다. 김현철과 김태훈은 ‘총각’을 대변한다. 제작진은 “중앙리서치가 설문조사를 전담하고, 그 결과를 의학적 견해를 덧붙여 설명해줄 표진인 박사의 투입으로 프로그램의 신뢰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 기대했다.



주간동아 2008.07.15 644호 (p85~85)

  • 손주연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