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의 창|‘러브 액추얼리’

폭발한 영국인들의 反美 감정

폭발한 영국인들의 反美 감정

폭발한 영국인들의 反美 감정

‘러브 액추얼리’

형형색색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영화 ‘러브 액추얼리’. ‘사랑이란 이런 것이다’라는 제목처럼 ‘10쌍 10색’의 만화경을 보여준다.

모든 커플이 다 흥미로운데, 그중에서 엄청난 신분 차이를 뛰어넘어 결실을 맺는 파격성에서는 단연 총리와 비서 간 사랑 이야기가 꼽힌다. 새로 부임한 매력적인 미혼의 영국 총리 데이비드와 총리실의 귀엽고 발랄한 여직원 나탈리. 아직도 옛 신분제적 전통이 남아 있는 영국에서 너무나 거리가 먼 두 사람이지만 서로 호감을 갖게 되면서 이 동화 같은 얘기는 시작된다.

이 영화는 결코 정치적 메시지를 띤 영화가 아니지만, 남자의 직업이 일국의 총리인 만큼 정치적 사안이 끼어들었다. 데이비드는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더는 미국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는데, 여기에는 나탈리가 원인을 제공했다. 영국을 방문한 미국 대통령이 나탈리에게 추파를 던진 걸 알게 된 데이비드가 질투심과 분노를 품으면서 미국에 대한 ‘독립선언’을 결심한 것이다. 기자회견장에서 데이비드는 ‘오만하고 무례한’ 미국 대통령을 옆에 두고 작심한 듯 말한다.

“양국관계는 악화됐다. (미국) 대통령은 자국에 필요한 것만 취하려 들고 영국이 원하는 건 무시했다.” 그리고 데이비드는 영국이 얼마나 위대한 나라인지를 역설한다. “우리에겐 셰익스피어, 처칠, 비틀스, 숀 코너리, 해리 포터도 있고 데이비드 베컴의 오른발, 아니 왼발도 있습니다.(웃음)”

“위협하는 자는 친구가 아니고, 힘에는 힘이며, 영국도 강해질 것이니 미국은 대비하라”는 웅변. 영국인들은 이 장면에서 속이 후련했을 것이다. 블레어 정권의 친미를 넘어선 대미 맹종에 치를 떨어온 영국인들에게 영국을 대표하는 감독과 배우가 출연한 이 영화는 한바탕 카타르시스를 주었을 것이다. 데이비드 총리를 연기한 휴 그랜트가 영국인들이 생각하는 최고의 영국 총리감으로 선정되기까지 했다고 한다.



영국인들의 미국에 대한 불쾌감은 미국 자체보다는 부시에게서 비롯된 것이다. 최근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을 전 유럽인이 반기고 있다는 점이 이를 잘 보여준다.

부시는 공화당에서도 예외적 존재라고 할 정도로 유례없는 함량미달의 지도자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러브 액추얼리’에 나오는 미국 대통령처럼 무지하고 경박하며 오만한 사람이다.

유럽인들은 이미 이를 알고 있었으나, 정작 미국인들은 뒤늦게야 깨달았다. 지금은 그런 사람을 뽑은 걸 후회하고 수치스럽게 여긴다. 20%대의 사상 최저 지지율이라면 사실상 식물인간이나 다름없다. 그런 이가 곧 한국을 방문한다고 한다. 한미 동맹도 좋고 선린도 좋지만, 부시와 어떤 관계를 맺는 게 진정한 실용주의인지 냉정한 타산이 필요하다.



주간동아 2008.07.15 644호 (p76~76)

  • 이명재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