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17세 미스 고려인 행복한 한국 사랑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17세 미스 고려인 행복한 한국 사랑

17세 미스 고려인 행복한 한국 사랑
“고국 산하가 아주 예쁘고 아름답다. 날씨도 좋아서 정말 행복하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꿔보지 않은 꿈속 같은 풍경이다.”

5월31일 우즈베키스탄 고려인문화협회가 주최한 ‘미스 고려인대회’에서 1위에 오른 레나 신(17) 양이 한국 사랑에 푹 빠졌다. 이번 미인대회를 주최한 주(駐)우즈베키스탄 한국대사관과 사단법인 고려인돕기운동본부의 도움을 받아 고국 땅을 밟은 신양은 “우즈베키스탄으로 돌아가면 친구들을 불러놓고 고국에 다녀온 것이 이 세상에서 가장 큰 행복이었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170cm가 넘는 키에 당찬 눈매를 가진 신양은 현재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있는 학교에 다닌다. 우리나라로 치면 중학교 3학년. 성인여성으로 보이는 외모와 달리 목소리에선 나이에 걸맞은 천진난만함이 느껴진다.

“예뻐서 미인대회에 나간 게 아니라, 자신감을 기르기 위해 참가했다가 1등에 뽑혔죠. 고국(한국)에는 전 세계 동포가 참가하는 미인대회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기회가 된다면 꼭 참가해보고 싶어요.”

중학생 신양을 미인대회로 이끈 것은 1등에게 주어지는 ‘고국방문 기회’다. 고려인 4세로 고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을 늘 해오던 터라, 고민도 하지 않고 미인대회에 신청서를 냈다. 미인대회엔 16세 이상 여성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지만, 17세 소녀의 출전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신양의 장래희망은 의사다. 하지만 이번 한국 방문을 계기로 또 다른 욕심이 생겼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한국에 있는 의과대학에 들어가겠다”는 것. 6월7일 한국에 도착해 88올림픽공원, 서대문형무소, 국회, KBS방송국, 용인민속촌 등 한국을 두루 둘러본 신양은 일주일간의 방문 일정을 마치고 13일 우즈베키스탄으로 돌아갔다.



주간동아 641호 (p87~87)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