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가는 세월 막을 수 있나요

가는 세월 막을 수 있나요

가는 세월 막을 수 있나요

일러스트레이션 · 박진영

대부분의 사람이 그렇겠지만, 특히 젊은 여성들은 정지된 시간 속에 영원히 박제된 아름다운 얼굴로 남길 소망한다. 한때 붐을 이뤘던 연예인들의 누드사진 찍기도 그런 소망에서 비롯된 게 아니었을까.

물론 쏠쏠하게 돈이 되니 그랬을 수도 있고, 시들해진 인기를 만회하기 위해 찍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여성이 절대 들켜선 안 될 게 바람피우는 것과 자신의 속마음 그리고 주름살이라는 말이 있듯, 주름살이 생기기 전의 젊음을 사진으로나마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도 적지 않았을 것이다.

요즘엔 일반인들도 자신의 모습을 오래 기억하기 위해 누드나 임신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두기도 한다. 하지만 누드사진이든 다른 사진이든, 간직하고 싶은 사진은 자신 있을 당시의 아름다운 모습일 것이다. 늙고 초라해진 모습을 사진에 담아두고 그것을 추억하려는 사람은 없지 않을까. 하지만 나이 들면서 늙어 보이는 것은 자연의 섭리다.

남성을 늙게 만드는 건 ‘악처와 자녀, 그리고 두려움과 분노’라고 한다. 반대로 ‘좋은 아내와 좋은 가정, 그리고 좋은 옷’은 남성을 젊게 만든다. 여성도 젊어 보이길 원한다면 마찬가지로 좋은 남편이 필요하다. 나쁜 남편은 눈 밑에 주름살을 팍팍 만들어줄 게 틀림없다. 부부간 애정전선에 이상이 있으면 더 쉽게 늙는 것은 당연지사다.

열정적인 사랑의 유효기간, 즉 가슴이 콩닥거리는 사랑의 열정이 사라지는 시점은 평균 18개월에서 길어야 30개월 정도라고 한다. 이는 사랑의 콩깍지가 벗겨지기까지의 시간이다. 하지만 백일몽처럼 순식간에 사라지는 것은 처음 느꼈던 사랑의 열정일 뿐 사랑 자체는 아니다. 사랑이 ‘열정’에서 ‘정(情)’으로 모습을 바꿀 뿐이다. 열정이 흥분과 황홀이라면, 정은 편안함과 익숙함일 것이다.



소설가 마크 트웨인도 “주름살은 미소가 머물던 흔적을 표시해줄 뿐”이라고 말했다. 부부로 함께 늙어간다는 것은 콩깍지 낀 젊은 시절의 모습에 마음을 두는 것이 아니라, 미소가 머물던 흔적을 가슴으로 느끼면서 같은 시간을 공유하며 살아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주간동아 2008.05.20 636호 (p65~65)

  • 한지엽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