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티브 잡스에게 배우는 실전 영어 ③

무엇이든 믿어야 변화가 생깁니다

무엇이든 믿어야 변화가 생깁니다

무엇이든 믿어야 변화가 생깁니다
None of this/ had/ even a hope/ of any practical application/ in my life.

이것 중 어떤 것도 않았습니다/ 갖고 있지/ 희망조차/ (어떤 희망을? → of) 실제적인 활용의 희망을/ 제 인생에서.


- 이러한 어떤 것도 제 삶에서 실제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은 없었습니다.

But ten years later,/ when we were designing/ the first Macintosh computer,/ it all came back/ to me,/ and we designed/ it all/ into the Mac.

그러나 10년 후에/ 우리가 설계할 때/ (무엇을?) 최초의 매킨토시 컴퓨터를/ 그것은 전부 되돌아왔습니다/ 저에게/ 그리고 우리는 설계했습니다/ 그것들을 모두/ 맥 안에.




- 그러나 10년 후에 우리가 최초의 매킨토시 컴퓨터를 설계할 때 그것은 전부 저에게 돌아왔고, 우리는 그것들을 모두 맥 안에 담아 설계했습니다.

It/ was/ the first computer/ with beautiful typography.

그것(매킨토시)은/ 였습니다/ 최초의 컴퓨터/ 아름다운 글꼴을 가진.


- 맥은 아름다운 글꼴을 가진 최초의 컴퓨터였습니다.

If I had never dropped in/ on that single course/ in college,/ the Mac would have never had/multiple typefaces or proportionally spaced fonts.

만약 제가 청강하지 않았더라면/ 그 과목을/ 대학에서/ 맥은 절대 갖지 못했을 것입니다/ 다양한 글꼴과 자간이 비례적으로 조절되는 서체를.


- 만약 제가 대학에서 그 과목을 청강하지 않았더라면, 맥은 다양한 글꼴과 자간이 비례적으로 조절되는 서체를 절대 갖지 못했을 것입니다.

And since/ Windows just copied the Mac,/ it’s likely that/ no personal computer would have/ them.

그리고 ~하기 때문에(since)/ Windows는 그저 맥을 베낀 것이기 때문에/ ~하기 쉽습니다/ 어떤 퍼스널 컴퓨터(PC)도 갖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런 글꼴들을.


- 그리고 윈도는 그저 맥을 베낀 것이기 때문에 어떤 퍼스널 컴퓨터도 그런 글꼴을 갖지 못했을 것이고요.

If I had never dropped out,/ I would have never dropped in/ on that calligraphy class,/ and personal computers/ might not have/ the wonderful typography/ that they do.

만약 제가 대학을 그만두지 않았더라면/ 저는 청강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 캘리그래피 수업을./ 그리고 퍼스널 컴퓨터들은/ 갖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아름다운 서체들을/ (오늘날) 그들이 갖고 있는(do=have).


- 만약 제가 대학을 그만두지 않았더라면 그 캘리그래피 수업을 청강하지 않았을 것이고, 그러면 퍼스널 컴퓨터는 오늘날의 아름다운 서체들을 갖지 못했을 것입니다.

Of course/ it was impossible/ to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when I was in college,/ but it was very, very clear/ looking backwards/ 10 years later.

물론/ 그것은 불가능했습니다/ (무엇이?) 점들을 연결하는 것이/ 앞을 보며 → 즉 미래를 보며/ 제가 대학을 다닐 때는/ 하지만 그것은 너무나도 분명했습니다/ 뒤돌아보니 → 과거를 되돌아보니/ 10년이 지난 후에.


- 물론 제가 대학을 다닐 때는 미래를 보며 점들을 연결하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후에 과거를 되돌아보니 그것은 너무나도 명확했습니다.

Again,/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다시 말씀드리지만/ 여러분은 연결할 수 없습니다/ 점들을/ 앞을 보면서 → 미래를 보면서.


- 다시 말씀드리지만 여러분은 미래를 내다보면서 점들을 연결할 수는 없습니다.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여러분은 연결할 수 있을 뿐입니다/ 그것(점)들을/ 과거를 되돌아보며/ 그러므로 여러분은 믿어야 합니다/ (무엇을? → that이 설명해줍니다) 점들은 어떻게든 이어질 것이라고/ 여러분의 미래에.


- 그저 과거를 되돌아보며 점들을 연결할 수 있을 뿐이지요. 그러므로 미래에 점들이 어떻게든 연결돼 이어질 것이라는 걸 믿어야 합니다.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 because believing/ that the dots will connect down the road/ will give you/ the confidence/ to follow your heart/ even when/ it leads you/ off/ the well-worn path,/ and that will make/ all the difference.

여러분은 믿어야 합니다/ 무언가를 - 깡다구든 운명이든 삶이든 인연이든 무엇이든 간에. - 왜냐하면 믿는 것은/ (무엇을? → that이 설명해줍니다) 점들이 연결돼 나갈 것이라고 믿는 것은/ 여러분에게 줄 것입니다/ 자신감을/ (어떤 자신감?) 여러분 마음을 따르도록 하는/ ~하는 때조차도/ (어떤 때?) 그것(마음을 따르는 것)이 여러분을 이끌더라도/ 벗어나게(off)/ (어디로부터?) 잘 닦인 길로부터/ 그리고 그것(점들이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 것)은 만들 것입니다/ 모든 차이를 → 인생에서의 변화를


- The dots will connect down the road는 돌 하나하나를 놓아 연결해서 징검다리와 같은 길(road)을 만든다는 의미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dot는 인생에서 겪는 하나의 에피소드나 일을 가리킵니다. 즉 dots는 인생에서 겪는 ‘사건들’을 말합니다. 사건 하나하나가 점처럼 연결돼 인생이라는 하나의 길(道)을 만드는 모습입니다.

well-worn의 worn은 wear(입다)의 과거분사형(wear-wore-worn)입니다. 그 앞에 well(잘, 충분히)이 붙었으니 well-worn은 ‘충분히 입은’ 옷을 연상해볼 수 있습니다. 새 옷을 충분히 입다 보면 해지거나 낡게 됩니다. 결국 well-worn은 ‘낡아빠진, 진부한, 평범한’의 의미까지도 갖게 되죠. the well-worn path는 사람들이 하도 많이 다녀서 잘 닦인 길입니다. 따라서 off the well-worn path는 이미 안정적으로 갖춰진 길을 벗어난다는 뜻이 됩니다.

- 여러분은 무언가에 믿음을 가질 수 있어야 합니다. - 본능이든 운명이든 삶이든 인연이든 무엇이든 간에. - 점들이 연결돼 나갈 것이라고 믿는 것은 여러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따르도록 하는 자신감을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설사 마음을 따르는 일이 여러분을 탄탄대로에서 벗어나게 할지라도, 그로 인해 인생의 변화가 생길 것입니다. (다음 호에 계속)

‘스티브 잡스에게 배우는 실전 영어’ 공부하는 법



1. 스티브 잡스의 공감영어 카페(http://cafe.naver.com/sj0gam.cafe)에서 해당 연설의 MP3 파일을 내려받은 뒤 음악을 듣듯 편하게 듣습니다.

2. 스티브 잡스의 숨소리까지도 귀에 익숙해졌다 싶을 때, 본문에 실린 문장을 나누어진 단락 그대로 이해하며 훑어봅니다.

3. MP3 파일을 들으며 스티브 잡스와 말하는 속도가 같아질 때까지 소리내어 읽어봅니다.




주간동아 2008.04.01 629호 (p92~93)

  • 정석교 ‘스티브 잡스의 공감영어’ 저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