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X파일

일일극 ‘미우나 고우나’ 시청률 행진 어디까지?

일일극 ‘미우나 고우나’ 시청률 행진 어디까지?

일일극 ‘미우나 고우나’ 시청률 행진 어디까지?

‘미우나 고우나’는 다양한 가족 이야기에 멜로성 소재를 더해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KBS 1TV의 일일드라마 ‘미우나 고우나’(극본 백영숙·연출 이덕건)가 전국 시청률 45%에 다다랐다. 상승 기운이 심상치 않다. 지상파 드라마에게 ‘마의 벽’이라 불리는 40%대 진입은 물론, 수도권 시청률이 46%까지 치솟았다. 수백억원의 제작비를 쏟아붓는 요즘 드라마 시장에서 수십억원의 제작비는커녕 톱스타도 없고, 흔한 간접광고(PPL)도 없는 이 드라마는 대체 왜 시청자들의 눈을 꽁꽁 붙잡아두고 있을까.

대체로 KBS 1TV 일일드라마는 일단 방송을 시작하면 20% 안팎의 성적은 거둔다. 밑져야 본전이 아니라 짜여진 틀이 들어가기만 하면 되는 셈이다. 광고가 없는 데다 채널을 그대로 두면 곧장 9시 뉴스로 이어져 고정 시청자를 잡아둔 탓이다. 여기에 재미있다 싶으면 30% 시청률을 넘기기도 ‘쉽다’. 채널 이동이 적은 중장년층이 충성도 높은 일일극 시청자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미우나 고우나’는 사정이 다르다. 아무리 재미있다고 해도 45%는 정도가 심하다. 케이블 채널이 적었던 시절에는 일명 ‘수도꼭지 시청률’이란 말이 있었다지만 다채널이 넘어 손안에 TV까지 생긴 마당에 45%란 수치는 엄청나다.

‘미우나 고우나’는 앞선 일일극과 마찬가지로 가족 중심 이야기다. 많게는 3세대가 모여살고(백호네 집), 그도 아니면 결혼한 아들과 함께(단풍이네 집), 때론 고모들과도 같이 산다(지영이네 집). 다양한 가족관계 안에서 여러 에피소드가 벌어지는 건 물론이다.

대부분의 일일극은 여기에서 멈춘다. 반면 ‘미우나 고우나’에는 진한 멜로와 배신을 버무려 넣었다. 이 대목에서 젊은 시청자까지 흡수한다. 얽히고설킨 트렌드 드라마의 연애사는 자칫 진부하지만, 가족이 만들어내는 연애사를 지켜보는 재미는 쏠쏠하다.



사돈인 백호(김지석 분)와 단풍(한지혜 분)은 회사 동료로 우정을 나누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애정을 키운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백호나 직장에서나 집에서나 똑부러지게 할 말 하는 단풍은 ‘호감형 캐릭터’다. 특히 철없는 올케(유인영 분)의 어처구니없는 행동을 따끔하게 꼬집는 단풍의 언행은 소화제처럼 시원하다.

안방극장서 46% 경이적인 기록 … 가족 이외 + α 볼거리

또 다른 커플은 야망과 배신의 옷을 입고 180도 바뀐 볼거리를 준다. 오랜 연인 지영(이영은 분)을 버리고 성공을 향해 재벌 딸과 결혼한 선재(조동혁 분)는 뒤늦게 옛사랑에 미련이 남아 주변을 맴돈다. 도무지 답이 안 나오는 아내에게 질린 탓도 있지만 옛사랑에게 새로운 연인이 나타나자 오히려 배신감을 느끼는 특이한 성향을 보인다. 종잡을 수 없는 이 삼각관계 역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시청률 덕분에 ‘미우나 고우나’는 방송사에서도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낸다. 톱스타에게 거액의 출연료를 턱턱 안기고, 제작비 부담을 안고라도 해외 촬영을 불사하며 시청률에 목숨 거는 대부분의 드라마와는 전혀 다른 길을 가는데도 성적은 월등하기 때문이다. 물론 광고가 있는 다른 채널과 돈의 경쟁력에서는 밀리지만 시청자 만족도에서는 남부러울 게 없다.

풀어낼 이야기가 다양한 ‘미우나 고우나’를 향한 관심은 과연 최고 시청률을 어디까지 끌고 가느냐다. 최근 3년간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유한 드라마는 MBC의 ‘주몽’(최완규 극본·이주환 연출)이다. 최고 52.6%를 기록했던 ‘주몽’에 이어 ‘미우나 고우나’가 50%대 시청률에 진입하는 기록을 세울지 시청자들은 또 하나의 궁금증을 품고 있다.



주간동아 2008.03.04 625호 (p84~85)

  • 이해리 CBS 노컷뉴스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