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Zoom up

“우릴 다 죽일래?” 태안의 분노와 절규

“우릴 다 죽일래?” 태안의 분노와 절규

1월23일 오후, 태안을 뒤덮었던 기름이 서울로 올라왔다. 막막해진 생계, 3명의 신병비관 자살, 기름에 범벅 된 채 폐사한 어패류들…. 성난 태안군민들의 함성은 서울역을 넘어 중구 태평로 삼성본관까지 넘나들었다. 기름 냄새가 진동하고 분노가 하늘을 찌른 이날, 사고 당사자인 삼성중공업은 부랴부랴 사과문을 내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삼성의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8.02.05 622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