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 비평

대운하 절대 서두르지 말라 外

대운하 절대 서두르지 말라 外

대운하 절대 서두르지 말라 外
대운하 절대 서두르지 말라 한반도 대운하를 다룬 커버스토리를 읽었다. 그동안 대운하의 실체에 대해 막연하게 알고 있었는데 이번 기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 차기 정부가 벌써 설계도까지 만든 것을 보면 대운하 건설 의지가 확고함을 알 수 있다. 또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저돌적인 추진력을 고려한다면, 대운하 건설은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다. 그러나 대운하 건설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이 당선인이 임기 내 완공을 목표로 착공을 서둘러선 안 된다. 특히 대운하의 경제효과에 대해 집중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지금까지 실시된 조사와 연구로는 부족하다. 새 정부가 출범하면 정부 차원에서 광범위하고 객관적인 검토를 해야 한다. 이후 대운하 건설 여부를 결정해도 결코 늦지 않다.

이성호 부산시 사하구 다대1동

북ㆍ중의 밀수 총격전 ‘충격’ ‘주간동아’ 619호에서 한상진 기자의 ‘두만강엔 한숨과 눈물도 하얗게 얼었다’를 잘 읽었다. “두만강의 한숨과 눈물은 무엇인가. 왜 하얗게 얼었는가?” 먼저 제목이 흥미를 불러일으켰고, 읽다 보니 기자가 직접 탐사한 뒤 쓴 르포임을 알 수 있었다. 일단 흥미로운 내용이 많아 좋았다. 특히 ‘밀수’ 때문에 북한과 중국 조직들이 총격전을 벌이다 수십명이 희생됐다는 내용은 충격이었다. 조선족과 동행했기 때문에 심층적으로 문제를 분석할 수 있었다고 본다. 그러나 이 기사가 지금 시점에 실릴 만한 내용인지, 먼 두만강의 일을 4쪽 분량에 실을 만큼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든다. 그래도 두만강에서 벌어지고 있는 ‘한숨’과 ‘눈물’ 섞인 밀수, 탈북 등에 관한 깊이 있는 취재와 통찰력은 눈여겨볼 만하다고 생각한다. 민감한 내용이라 취재에 어려움이 많았을 텐데, 좋은 이야기를 들려준 기자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채현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애정어린 비판을 기다립니다.





함량 미달, 부정확한 기사를 읽으셨나요? 가차없이 펜을 들어 따끔하게 질책해주십시오. 독자 여러분의 관심어린 비판은 주간동아를 튼튼하게 키우는 영양분이 될 것입니다.

주간동아 편집실은 독자 여러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과 함께 만평 사진도 환영합니다. 인터넷이나 팩스, 편지를 활용하세요. 원고를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채택된 분에게는 SK텔레콤 통화상품권 1만원권 2장을 보내드립니다. 보내주신 글은 편집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수도 있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내주실 곳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편집자 앞

팩스 (02)361-1192 인터넷 weekly.donga.com e메일 yunyk@donga.com, imlee@donga.com




주간동아 2008.01.29 621호 (p96~9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