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공병호의 북 컨설팅

경영학 대부, 그의 인생 발자취를 좇다

경영학 대부, 그의 인생 발자취를 좇다

경영학 대부, 그의 인생 발자취를 좇다

피터 드러커의 인생경영
이재규 지음/ 명진출판 펴냄/ 336쪽/ 1만8000원

걸출한 인물에 관한 책에는 많은 교훈과 즐거움이 담겨 있다. 자서전과 평전의 성격을 동시에 갖고 있는 ‘피터 드러커의 인생경영’도 마찬가지다. 저자 이재규 교수는 오랜 시간 정성을 들여 출생과 성장, 죽음에 이르기까지 드러커 교수의 사상과 이론에 영향을 끼친 장소와 사람을 순례한 뒤 그 결과물을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읽을 수 있다. 저자와 함께 드러커의 인생경영을 찾아 떠나는 행복한 여행길이라 생각하면 된다. 이 책을 두고 저자는 “십수 년 동안 시간이 날 때마다 드러커가 태어난 빈을 시작으로 그가 머물렀던 여러 지역과 그의 주검이 재가 돼 뿌려진 콜로라도 산소 등을 돌아보며 내가 보고 느낀 것, 역사에서 배운 것들을 정리한 내용”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드러커가 배움을 얻고 그에게 영향을 준 사람들과 장소, 상황이 글의 중심이다”라고 덧붙인다.

책은 드러커가 태어난 오스트리아 수도 빈의 생가와 당시 시대상황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황태자가 세르비아에서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때는 1914년 6월28일. 당시 무역부 장관인 드러커의 아버지 아돌프 버트럼 드러커는 지중해의 아드리아 해변에서 다섯 살이던 피터 드러커를 포함한 가족과 휴가 중이었다. 이후 이 총격 사건은 제1차 세계대전으로 발전하게 되고, 결국 전쟁에서 패한 합스부르크 왕가는 1918년 왕가로서의 역사를 마친다.

1장에는 1909년 11월19일 태어난 피터 드러커가 성장하던 빈을 배경으로 아버지의 친구들인 경제학계의 거목 슘페터, 하이에크, 미제스 등과의 만남이 흥미롭게 서술돼 있다. 청년 시절 80세 노인이던 주세페 베르디의 열정적인 오페라를 보면서 18세의 드러커는 “나이를 먹어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정진하리라. 완벽을 추구하리라” 다짐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14세의 생일 8일 전에 있었던 오스트리아 공화제 선포 5주년 기념 행진은 그로 하여금 ‘남들에게 휩쓸리는 삶을 살 것인가, 아니면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 것인가’를 선택하는 기회가 됐다. 이 대목에서 드러커는 “한 집단에 끼여 아무 생각 없이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지식인으로 스스로의 판단에 근거해 자기를 관리하고 책임지며 살아가야 한다”고 서술하고 있다.



2장에서는 1929년부터 36년까지 청년 드러커의 주무대였던 독일과 영국을 다루고 있다. 신문기자로서 나치즘의 부상(浮上)을 목격한 드러커는 결국 영국으로 활동무대를 옮긴다. 누구에게나 결정적인 시기가 있지만 1934년 2월 빈을 떠나기로 마음먹은 드러커가 작별인사를 할 때 재무부 장관이던 헤르만 슈바츠발트 박사는 이런 말을 해준다.

“자네에 대해선 태어날 때부터 잘 알고 있네. 무슨 일이나 혼자 해결하려는 태도를 나는 늘 높이 평가했지. 빈을 떠나겠다는 결심은 옳은 것이야. 빈은 과거의 도시이자 몰락한 도시거든. 사나이가 떠나기로 결심한 바에는 지체 없이 떠나야지. 인사하러 괜히 여기저기 돌아다닐 필요 없어.”

3장에는 1937년부터 70년까지 미국에서의 삶이 서술돼 있다. 드러커는 1937년 유럽을 떠난다. 다른 많은 지식인들이 유럽에 희망을 갖고 머물기를 선택한 데 반해 드러커는 모든 상황을 내다보고 그것을 바탕으로 과감히 행동한다. 28세에 영구히 미국으로 떠나는 드러커는 이렇게 말한다.

“1937년 당시 미국은 활기에 가득 차 있었던 반면 유럽의 유일한 희망은 1914년 이전으로, 그러니까 제1차 세계대전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었다. 미국 사람들은 모두 앞만 보았다.”

책의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삶의 굽이굽이마다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삶의 궤적이 달라진다는 점이다. 미국에서 성공적인 업적을 이룩하는 동안 드러커 교수는 하버드대학의 영입 권유를 네 번이나 받게 된다. 그럼에도 하버드행을 거절한 인물은 아마도 드러커가 유일할 것이다.

그가 이를 거부한 이유는 컨설팅에 대한 내부규정 때문이긴 하지만 어린 시절부터 경험을 통해 가슴에 간직해온 교훈, 즉 ‘유명세가 사람의 인생을 저울질하는 척도가 아니라, 내가 어떤 사람으로 기억될 것인가가 중요하다’는 자기 다짐이 크게 작용했을 것이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기 위해 베닝턴 같은 작은 대학을 선택한다.

5장에는 대학에서 은퇴한 이후 경영학의 꽃을 피운 1971년부터 2005년까지의 삶이 기록돼 있다. 그가 평생 지치지 않고 자신의 학문세계를 계속해나갈 수 있었던 힘은 무엇이었을까? 68년 동안 함께한 아내 도리스는 “우리 영감은 호기심이 유달리 많았지요”라고 답한다. 책 말미에서 저자는 ‘경영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삶을 바꾸는 일”이라고 답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그의 학문세계 전반을 이해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인간적인 면모, 인생에서의 결정적인 순간과 선택에 더 큰 감동을 받을 것이다. 그래서 ‘인생은 경영이다’라는 말이 더더욱 가슴에 와닿는다.



주간동아 2008.01.15 619호 (p86~87)

  •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 www.gong.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