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창립 40주년 수자원公 곽결호 사장

“목마른 지구, 안정적 물 공급 지상과제”

“사회공헌 책무, 물 종합 서비스 기업으로 거듭날 터”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목마른 지구, 안정적 물 공급 지상과제”

“목마른 지구, 안정적 물 공급 지상과제”
한국수자원공사(이하 K-water)가 11월16일로 창립 40주년을 맞았다. 일반 국민에겐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K-water는 우리나라 수자원의 종합적인 개발과 관리를 책임진 물 관리 전문 공기업이다. 특히 2005년 9월 현 곽결호(61) 사장 취임 이후 K-water는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공공서비스 부문에서 ‘한국사회공헌대상’을 수상했고, ‘올해의 존경받는 기업 대상’ ‘GS 경영대상’ 등도 받는 등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자타 공인의 국내 최고 물 전문가이자 K-water 최고경영자(CEO)인 곽 사장을 만나 수자원 관련 현안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향후 글로벌 물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역점을 두고 있는 분야는?

“K-water는 치수(治水), 이수(利水), 환경 등 복합적인 물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기관으로 차별화된 경쟁우위를 지녔다. 관련 핵심기술을 체계적·지속적으로 개발해 일정 권역 내 광역-지방 상하수도 통합 운영, 이·치수 및 생태·환경을 고려한 유역통합관리를 실현하는 게 궁극적인 목표다. 쉽게 말해 댐-하천-상하수도 등 물 순환체계 전반에 걸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 최고의 물 종합 서비스기업’이 우리의 비전이다.”

-30년 넘는 공직생활 대부분을 물 관련 분야에서 일했다. 국민들의 물에 대한 인식 수준을 어느 정도로 보나?

“지난 시절에 비해 물의 중요성과 물 절약의 필요성에 대해선 대다수 국민이 마음 깊이 인식하는 반면, 실생활에서의 물 사랑 실천은 다소 미흡한 것 같다. 국민들이 물 산업 육성 등 물의 가치와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해 생명의 근원인 물에 대한 희망을 키워나갔으면 한다.”



-곽 사장 취임 이후 K-water의 사회공헌 활동은 어떠한가?

“공기업의 사회공헌은 당연한 책무다. 사장으로서 사회에 대한 공헌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효 나눔 복지센터 운영, 오지 학교 급수시설 설치, 재해지역 병물 지원을 비롯한 사회봉사 활동에 힘써왔다. 최근 이러한 노력을 높이 평가받아 많은 힘을 얻는다.”

-적잖은 공기업이 부조리와 부정부패 등으로 ‘신이 내린 직장’이라는 지탄을 받는 게 현실이다. 공공부문 혁신에 대한 곽 사장의 생각과 이에 대한 K-water의 노력은?

“공기업은 ‘국민기업’이므로 그 주인은 어디까지나 국민이다. 그런데도 그동안 많은 공기업의 임직원이 공기업 업무가 비경쟁 독점 서비스라는 점을 이용해 스스로를 주인으로 착각한 채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방만한 경영을 해왔다. 하지만 K-water는 혁신 성과가 공공서비스 개선으로 연결되는 진정한 혁신을 위해 임직원 모두 상시적·지속적·체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사 인원을 20%나 현장 부서로 보냈고, 주요 직위에 대한 개방·공모를 실시했다. 수도요금을 3년 연속 동결하는 대신 원가절감 등 경영혁신을 통해 재무구조를 튼튼히 했다. 그 결과 부채비율이 전체 공기업 중 가장 낮은 19%(공기업 평균은 86%)에 불과하다.”

-우리나라는 유엔이 지정한 ‘물 부족 국가’다. 장기적 대응책은?

“우리의 물 수급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다. 수요관리로 절감할 수 있는 양을 감안해도 2011년이면 전국적으로 약 3.4억㎥, 지역적으로는 약 7.9억㎥의 물이 모자랄 것이다. 정부와 K-water는 기존 용수공급체계의 조정, 친환경적인 중소 규모의 댐 개발, 농업용 저수지 재개발, 해수담수화 사업 추진 등 수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중심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기후 변화에 따른 각종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나?

“기후 변화에 따른 지구촌의 물 문제는 참으로 심각하므로 장·단기적 관점에서 면밀한 대책이 필요하다. K-water는 가뭄에 대비해 용수량 확보와 안정적인 물 공급을 위한 댐 간 연계 운영, 친환경 중소 규모 댐 건설, 권역별 광역급수체계 구축 등을 추진하는 한편, 이상홍수에 대비해 댐 안정성 확보를 위한 치수능력 증대사업을 펼치고 있다. 인공위성을 활용한 최첨단 홍수관리체계도 구축했다.”

-아직도 수돗물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안다.

“국내 전체 인구의 10%가량인 500만명이 여전히 수돗물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K-water는 모든 국민이 최소한 물의 혜택만이라도 골고루 누리게 하기 위해 태풍 등 재해나 재난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비상용 식수를 지원하는 ‘사랑의 물 사업’, 오지 초·중등학교에 정수시설을 설치하는 ‘희망의 물 사업’, 해안도서 지역에 해수담수화 시설을 운영해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물을 쓰게 하는 ‘생명의 물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 ‘블루 골드’로 불릴 만큼 물 관련 산업은 21세기 최대 성장산업으로 예상되는데….

“각종 용수를 생산·공급하거나 하수나 폐수를 이송하고 처리하는 산업서비스를 총칭하는 세계 물 시장은 약 830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현재 프랑스의 베올리아와 수에즈 등 다국적 소수 기업이 과점하고 있는데, 급속도로 세계화·개방화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자체 중심의 비경쟁적 시장체제와 규모의 영세성, 전문성 부족으로 국제경쟁력이 크게 부족한 형편이다. 따라서 정부는 물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하려 관련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약 력



●1946년 대구시 달성군 출생

●영남대 토목공학과 졸업

서울대 환경대학원 석사

한양대 박사(환경공학)

●1973년 기술고등고시 합격

●건설교통부 상하수도 과장·국장

환경부 수질보전국장·

기획관리실장·차관·장관 등 역임

●현 대한토목학회장

UNESCO-IHE

(유엔 산하 국제수자원·

환경교육기관) 이사




주간동아 612호 (p32~33)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