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뷰 & 새 음반

치열한 음악魂, 뮌헨 필 온다

  • 유혁준 음악평론가

치열한 음악魂, 뮌헨 필 온다

치열한 음악魂, 뮌헨 필 온다
세르지우 첼리비다케(1912~ 1996). 음악 마니아가 아니라면 이 생경한 지휘자를 잘 모를 것이다. 하지만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이전 지휘자 푸르트벵글러에 의해 베를린 필하모닉 후계자로 지명돼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의 포디엄을 장악했던 첼리비다케야말로 진정한 거장이었다. 나치 당원증을 2개나 소유하고 정치와 돈에 밝았던 카라얀 때문에 베를린에서 쫓겨난 그는 유럽 각국을 전전하다 뮌헨에 새 둥지를 틀었다. 그리고 침체로 허덕이던 악단을 베를린 필에 필적하는 오케스트라로 도약시켰다. 첼리비다케 당대의 뮌헨 필은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음악혼(音樂魂)으로 무장한 ‘최정예 군단’이었다.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13년 만에 내한한다. 첼리비다케의 숨결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이 악단은 크리스티안 틸레만이라는 ‘젊은 피’로 재무장하고 영광을 재연하기 위해 전 세계를 무대로 순항 중이다. 1959년 베를린 태생인 틸레만은 독학으로 지휘를 공부하고 85년 뒤셀도르프 슈타츠오퍼에서 지휘자로 첫발을 내디뎠다. 2004년 드디어 뮌헨 필하모닉을 맡은 틸레만은 첼리비다케의 고고한 흔적을 토대로 자신만의 음악 어법으로 제2 전성기를 맞고 있다.

프로그램 가운데 첼리비다케의 장기 레퍼토리였던 브람스 교향곡 제1번이 들어 있다. 과연 첼리비다케의 극한적으로 느린 템포가 어떻게 변했을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돈 후안’ ‘죽음과 변용’도 정통 독일 악단이 최상의 사운드로 들려줄 것이다. 11월11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는 오랜만에 맛보는 독일 사운드로 청중의 가슴을 달굴 전망이다. 031-783-8000

치열한 음악魂, 뮌헨 필 온다
음악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보았을 전설의 ‘디바’ 마리아 칼라스. 오페라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소프라노로 군림했던 그는 타계한 지 30년이 지난 지금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올해 세계 음악계 화두는 단연 칼라스다. 그리스는 아예 2007년을 ‘마리아 칼라스의 해’로 정하고 대대적인 축제를 열었다. 칼라스의 주무대였던 이탈리아는 공연뿐 아니라 각종 전시회를 통해 칼라스를 조명하고 있다.

마리아 칼라스가 남긴 음반들은 열악한 음질에도 지금까지 베스트셀러로 세계 음반시장을 석권하고 있다. 칼라스의 음반은 그동안 EMI가 거의 독식해왔다. 칼라스의 명콤비였던 지휘자 툴리오 세라핀, 테너 주세페 디 스테파노와 함께 녹음한 벨리니 오페라 ‘노르마’는 이제 전설로 통한다. ‘노르마’는 칼라스에 의해 부활했다. 칼라스 서거 30주기를 맞아 EMI에서는 칼라스의 스튜디오 녹음을 총망라한 70장짜리 전집을 발매했다. 데뷔작 폰키엘리의 ‘라 조콘다’를 비롯해 독보적인 비올레타의 전형 ‘라 트라비아타’ 등 칼라스의 진면목을 확인하기에 이보다 더한 성찬이 없다. ‘리골레토’에서 ‘사랑스러운 그 이름’을 부르는 칼라스의 목소리는 청순하지만 가장 슬픈 질다의 영혼이 반추된다. ‘광란의 아리아’를 부르는 처절함은 또 어떤가? ‘맥베스’가 빠진 것은 옥에 티다.



주간동아 609호 (p85~85)

유혁준 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