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간동아가 뽑은 국외 뉴스 10

지구촌 자연 재앙 … 우주로 향한 인간의 꿈

지구촌 자연 재앙 … 우주로 향한 인간의 꿈

최대 시속 240k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8월29일 새벽 6시쯤(한국시각) 미국 남부 멕시코만 연안을 강타,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등에서 수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물에 잠긴 재즈의 고향 뉴올리언스는 약탈과 방화, 강도·강간·살인 등으로 한순간에 생지옥의 도시로 변했다. 사상 최대 재앙에 우왕좌왕한 미국의 무능한 대처는 전 세계인에게 큰 충격을 줬다.

2_ 일본 시마네현 다케시마 날 조례 제정

일본 시마네현 의회가 2월22일을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이름) 날로 정하는 조례안을 가결, 한국인의 가슴에 분노의 불을 질렀다. 교과서 파동과 망언도 모자라서 이제는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선포하고 나선 것이다. 일본을 규탄하는 시위와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전국에서 벌어졌다. 한편 마산시 의회는 ‘대마도의 날’ 조례를 제정, 맞대응하기도 했다. 일본은 똑똑히 들어라. “독도는 우리 땅이다”.

3_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서거, 새 교황에 베네딕토 16세

“토투스 투르스(나를 주께 데려다 주오)”. 1월31일 감기 증세로 일반인들의 알현이 중단된 지 두 달 후 4월1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85세를 일기로 선종했다. 그는 가톨릭교회 최고 지도자였을 뿐 아니라 60억 세계 인류의 평화를 위해 애쓴 정신적 지도자였다. 뒤를 이어 독일의 요제프 라칭어 추기경이 새 교황으로 선출돼 베네딕토 16세로 즉위했다. 새 교황은 소탈하면서 가슴 따뜻한 분이라고.



4_ 탐사선 호이겐스 토성 위성 타이탄에 착륙

2005년 1월14일 오후 8시27분(한국시각). 탐사선 호이겐스가 태양계의 여섯 번째 행성으로서 가장 아름다운 별로 꼽히는 토성의 가장 큰 위성 타이탄에 착륙했다. 7년여 동안 35억km를 날아가는 긴 여정 끝에 이룬 위대한 결실이다. 타이탄은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행성으로 니트로겐, 메탄, 아르곤 등으로 구성된 대기권 등 38억년 전의 지구 환경과 닮았다. 우주생명 창조의 신비에 한 발 더 다가간 쾌거다.

5_ 1배럴 70달러 돌파

고유가 때문에 허리가 휜다. 8월 한때 미국 서부텍사스 중질유가 배럴당 70.80달러까지 치솟았다. 잇따른 허리케인 발생으로 멕시코만에 집중된 미국 정유시설에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와 투기자본까지 개입, 유가를 가파르게 끌어올렸다. 유가 상승에 따른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국제 환율과 증시도 요동을 쳤다. 에너지를 수입해야만 하는 우리나라에는 에너지 허리케인이 강타했다.

6_ 파키스탄 강진 대참사

지구 최후의 날이 이런 것이리라. 10월8일 오전 8시50분(현지시각) 리히터 규모 7.6의 강진이 파키스탄과 인도 국경 카슈미르 지방을 덮쳤다. 고층건물은 동시다발로 무너졌고 히말라야 산맥 자락의 여러 마을은 사라졌다. 사망자만 3만여명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도로가 끊겨 복구 작업이 더디기만 하다. 그나마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사람들도 추위와 배고픔으로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

파리가 불탔다. 10월27일(현지시각) 아프리카계 이민자 청소년 2명이 경찰의 검문을 피해 달아나다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프랑스 소요 사태가 촉발했다. 수십년 동안 빈곤과 인종차별에 시달리던 아랍과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의 분노는 톨레랑스(관용)를 외치던 프랑스의 치부를 그대로 드러냈다. 많은 이민자가 존재하는 국가에서 사회통합 정책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8_ 딥임펙트 우주 쇼

영화의 장면이 실제로. 7월4일(현지시각) NASA 딥임펙트 탐사선에서 발사된 세탁기 크기의 금속탄환이 혜성 템펠 1호에 충돌, 불꽃 쇼가 펼쳐졌다. 혜성과 충돌하면서 파편과 가스가 섞인 불기둥이 수천 km까지 치솟아 올랐다. 위력은 TNT 4.5t을 한꺼번에 터뜨리는 것과 맞먹는다. 이 실험을 통해 우주에서 움직이는 물체의 궤도를 정확히 계산했고, 지구로 접근하는 혜성에 대한 대비책을 세우는 계기가 됐다.

9_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6호 귀환

중국 두 번째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6호가 10월12일 오전 9시(현지시각) 2명의 우주인이 탑승한 가운데 간쑤(甘肅)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 기지에서 창정(長征) 2-F로켓에 실려 우주로 쏘아 올려졌다. 5일간 지구를 77바퀴 도는 114시간의 우주비행을 마친 선저우 6호는 17일 새벽 네이멍구(內蒙古) 쓰쯔왕치(四子王旗) 기지로 무사히 귀환했다. 대내외에 자긍심을 알린 중국 대륙은 환호했다.

10_ 이스라엘 가자지구 정착촌 유대인 철수 완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의 진원지 가자지구. 8월23일 38년 만에 21개 유대인 정착촌 철수가 이루어졌다. 팔레스타인인들은 환호했지만, 이스라엘 정착민들은 몸을 던져 격렬히 저항했다. 군경까지 동원,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 철수는 샤론 이스라엘 총리의 정치적 도박이다. 그러나 철수 이후에도 양측 사이에는 유혈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뿌리 깊은 증오와 갈등은 언제쯤 치유될까.



주간동아 2005.12.20 515호 (p58~5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