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책 속 수채화 도시로 초대합니다”

  • 이인모 기자

“책 속 수채화 도시로 초대합니다”

“책 속 수채화 도시로 초대합니다”
한양대 도시공학과 원제무(56) 교수는 ‘그림 그리는 교수’로 통한다. 취미 삼아 그리는 아마추어 수준이 아니다. 2월에는 청계천 다리복원 기금 마련을 위한 전시회도 열었다. 그동안 펴낸 책 ‘서울의 영감 풍경의 매혹’, ‘도시문화 오딧세이’에도 그의 그림들이 지면을 장식하고 있다. 그런 그가 자신의 수채화 솜씨를 뽐내는 또 한 권의 책을 만들었다.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과 함께 만든 ‘수채화 세계 도시 기행’(시사플러스 펴냄)이 바로 그것.

세계 19개 도시에 대한 여행 에세이인 이 책은 글 반 그림 반으로 구성돼 있는데 글은 주로 이 의원이 썼고, 그림은 모두 원 교수의 작품이다. 유럽의 베를린, 스톡홀름, 오슬로, 모스크바를 비롯해 북미의 뉴욕, 워싱턴과 아시아의 하노이, 앙코르와트, 고베 등이 담겨 있다. 원 교수는 이 가운데 스톡홀름을 가장 인상적인 도시로 꼽았다. 환경 생태도시이면서도 자가용과 대중교통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고 있는 것이 서울의 현실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원 교수는 서울 토박이다. 그래서 서울에 대한 애착도 남다르다. ‘수채화 세계 도시 기행’을 펴낸 것도 이 도시들과 서울을 비교함으로써 서울이 세계도시로 우뚝 서야 한다는 기대감의 표현이다.

MIT에서 도시와 교통 분야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은 원 교수는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이 의원과 함께 ‘청한(청계천에서 한강까지) 포럼’을 이끌고 있다.



주간동아 2005.11.22 511호 (p95~95)

이인모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