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e 아이디어 번뜩’ 한국의 제리양

‘e 아이디어 번뜩’ 한국의 제리양

‘e 아이디어 번뜩’ 한국의 제리양
“‘제1회 한국의 제리양 선발대회’ 우승자는 주정인(26·왼쪽) 씨와 정무정(26) 씨였다. ‘제리양’은 오늘날 세계적인 미디어 기업으로 성장한 야후(yahoo.com)의 창립자로, 전 세계 닷컴붐을 일으킨 주역이자 젊은이들이 가장 선망하는 CEO 가운데 한 명이다.

7월 초, 야후코리아(대표 성낙양)는 ‘1등 상금 2000만원 및 야후 본사 방문 기회’란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고 ‘한국의 제리양’ 공모전을 벌여왔다. 한 달 동안 인터넷 비즈니스에 정통한 고수들의 아이디어만 무려 1200건이 쇄도했고, 9월21일 전문가들의 논의 끝에 경희대 e-비즈니스 학과 출신인 이들(팀 명칭:Digitalogy)의 아이디어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앞으로 메신저가 진정한 미디어 게이트웨이(관문)로 부각될 것이기 때문에 메신저 시장에서 멀어지는 포털업체는 생존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봤어요.”(정무정)

이들이 제안한 ‘마이미디어박스(MBB)’라는 서비스는 기존의 메신저 기능에 TV, 음악감상, 쇼핑몰 등 복합적 미디어 기능이 탑재됐을 뿐만 아니라 획기적으로 기능이 개선된 제품이다. 야후코리아에서는 이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야후 메신저’ 서비스의 혁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교수님(경희대 이경전 교수)이 잠시 해외 가신 틈을 타 몰래 제출한 것이 1등으로 당선돼 꿈만 같아요. 꼭 제리양 같은 세계적인 CEO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주정인)



주간동아 2005.10.04 504호 (p95~95)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