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토종 야생식물 얼마나 아시나요”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토종 야생식물 얼마나 아시나요”

“토종 야생식물 얼마나 아시나요”
최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과 충정로역을 이용하던 시민들은 잠시 발걸음을 멈추어야 했다. 통로에 전시된 각종 야생식물 사진들이 시선을 붙잡았기 때문이다. 가시비름, 나도겨풀, 넓은잎쥐오줌풀, 애기땅빈대, 송이고랭이 등 생소하고 특이한 이름의 식물 사진들을 본 시민들은 “아하, 저 풀 이름이 바로 이거였군” 하며 뜻밖의 전시회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7월10~24일 2주일 동안 두 곳의 지하철역에서 열린 ‘우리나라 자원식물’ 생태사진 전시회를 주관한 이는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강병화(59) 교수다. 전시된 사진들은 강 교수가 20여년간 전국을 다니며 찍은

9만여장 가운데 엄선한 560여종 2500장. 강 교수의 전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3년 12월 경복궁역에서 첫 전시회를 연 이후 벌써 다섯 번째다. 5월에는 고려대 개교 10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고려대역과 안암역에서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강 교수가 이렇게 전시회를 연 것은 자원식물을 널리 소개하고, 이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자연과학 계열에 입학한 학생들 가운데 우리의 주변 식물 10종 이상의 이름을 정확히 아는 사람은 10%도 되지 않습니다. 일반인들도 생활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자원식물 대부분을 이름이 없는 잡초로 알고 있는 실정입니다.”

강 교수의 자원식물 전시회는 막을 내렸지만 강 교수가 사진들을 기증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또 다른 공간에서 이 사진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50m에 달하는 전시공간의 보유 여부가 문제지만 벌써 서울특별시도시철도공사와 지방자치단체 몇 곳에서 인수 의사를 표시했다고 한다. 99년부터 야생초본식물자원종자은행도 운영하고 있는 강 교수는 독일에서 잡초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84년부터 모교인 고려대에서 재직해왔다.



주간동아 2005.08.02 496호 (p85~85)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