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국제 인물|美 퍼스트레이디 로라 부시 여사

‘위기의 남편’ 구하러 전격 중동行

‘위기의 남편’ 구하러 전격 중동行

로라 부시 여사는 뉴스위크의 ‘미군 코란 모독’ 오보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5월19일 요르단으로 향했다. 그리고 24일까지 이스라엘과 이집트를 차례로 방문하며 부시 대통령이 중동 민주화에 힘쓰고 있음을 호소했다. 요르단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서 연설을 하고 이스라엘 카차브 대통령 부인, 이집트 무바라크 대통령 부인과도 회담을 했다.

4월30일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만찬에서 로라 여사는 “남편이 9시만 되면 잠자러 가는 바람에, 나는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이나 보는 신세”라며 푸념을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며, 정치작가인 랜던 파빈의 작품이었다. 그럼에도 미국인들은 남편 부시의 인기 관리를 위해 전면에 나선 로라 여사의 노력에 찬사를 보내는 분위기다. 미국 패션 전문가들도 요즘 “로라의 스타일이 날로 근사해지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정장이지만 딱딱하고 촌스러운 느낌 대신 트렌디 분위기를 멋스럽게 연출한다는 것.

그러나 이 같은 미국 내 로라 여사의 인기가 중동에서도 통할지는 좀더 두고 봐야 할 전망이다. 안 그래도 부시 대통령에 대해 좋게 생각지 않는 중동 여론에 ‘코란 모독’ 스캔들까지 보태졌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5.05.31 487호 (p12~12)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