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국제 인물 | 이라크 대통령 잘랄 탈라바니

‘쿠르드 상징’ 민주 이라크 건설 발 떼다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쿠르드 상징’ 민주 이라크 건설 발 떼다

드디어 후세인 다음의 이라크 대통령이 탄생했다. 쿠르드족 지도자 잘랄 탈라바니(72세)가 4월7일 이라크 과도정부 대통령에 정식 취임했다. 부통령에는 수니파 가지 야와르 현 임시정부 대통령과 시아파 아델 압둘 재무장관이 임명됐다. 철저하게 종족 간 균형 안배 원칙이 지켜진 셈. 대통령과 두 명의 부통령이 새 총리를 지명하면 50년 만에 민주선거를 통한 이라크 정부 구성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게 된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평생을 쿠르드 독립운동에 바쳐온 쿠르드의 상징 같은 존재. 1933년 이라크 켈칸에서 태어났으며, 51년 쿠르드민주당(KDP)에 가입했다가 64년 탈당했다. 이후 75년 ‘현대적이고 민주적인 쿠르드 사회 재건’을 목표로 쿠르드애국동맹(PUK)를 결성했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1월30일 총선에서 KDP와 손잡고 쿠르드연맹리스트(KAL)를 결성, 제헌의회 의석 275석 가운데 70석을 확보했다. 시아파 연합정파 이라크동맹연합(UIA)에 이어 원내 제2당으로 부상하는 성공을 거둔 것이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취임 연설에서 “민주주의에 기초한 독립적이고 통합된 이라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5.04.19 481호 (p16~16)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