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忠의 마음으로 대령들이 나섰어요”

  •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忠의 마음으로 대령들이 나섰어요”

“忠의 마음으로 대령들이 나섰어요”
우익 관련 시위가 벌어질 때마다 ‘필참(必參)’하는 단체가 있다. 이름 하여 육해공군 해병대 (예)대령연합회(회장 서정갑). 모든 예비역을 회원으로 한 ‘재향군인회’와 예비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星友會)’도 있는데, 대령이라는 특정 계급을 중심으로 한 이 단체가 왜 투쟁에 앞장서는가. 그리고 이 단체의 활동자금은 어떻게 마련되는가.

군의관(치과)을 지내며 육군 대령으로 예편한 양영태 씨(60)는 이 모임의 살림살이를 책임지고 있는 사무총장이다. 그는 그 이유를 이 단체 창설에서 찾았다.

“병과(해·공군에서는 특기)는 대령까지에만 있고 원 스타부터는 없습니다. 장성은 병과를 넘어 모든 것을 잘해야 하므로 영어로는 General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전문 분야에서 최고는 대령이 되는 것이지요.

군이 왜 존재합니까. 적의 위협으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인데, 지금 나라를 지키자는 안보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다는데, 어찌 각 병과에서 최고 계급에 오른 우리들이 가만히 있을 수 있겠습니까.”

양총장은 “전국에 있는 예비역 대령 수는 7000명 정도인데 그중 연회비(3만원)나 월회비(1만원)를 내는 사람이 2600명에 이른다. 이 회비가 우리의 주 활동자금”이라고 말했다.



무인 인상을 한 양총장은 뜻밖에도 서울대 치과대학 64학번. 그는 정치적으로 중립이어야 하는 군인 출신이 왜 시위를 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우리는 반평생을 국가에 충(忠)을 바치며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지금 국가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 충의 마음으로 일어선 것입니다. 특정 정당을 지지하고 반대하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란 말입니다.”



주간동아 461호 (p93~93)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