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ㅣ ‘일본 다큐멘터리 특별전’

전쟁과 근대화 … 일본의 20세기 담은 16편 ‘관객 속으로’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전쟁과 근대화 … 일본의 20세기 담은 16편 ‘관객 속으로’

전쟁과 근대화 … 일본의 20세기 담은 16편 ‘관객 속으로’
우리나라에 일본 대중문화가 개방되면서 일본 영화의 대대적 공습을 걱정하는 소리가 높았다. 개방 초기 ‘영화제 수상작만 개봉’ 등의 구차한 조건을 달았던 것도 그 같은 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한두 편의 공포영화를 제외하고 일본 영화는 전자제품과 달리 우리 관객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 관객에게는 일본 영화가 지나치게 달다고나 할까.

일주아트하우스에서 열리는 ‘일본 다큐멘터리 특별전-역동의 기록, 매혹의 필모그래피’전(포스터·11월19~28일)은 일본 상업 극영화에 실망한 관객들에게 꼭 추천하는 싶은 영화제로, 일본 사회와 문화의 또 다른 면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쟁과 근대화, 그리고 전체주의로 얼룩진 일본의 20세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16편이 소개되는 이번 영화제는 세계 다큐멘터리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하라 가즈오, 오가와 신스케에서부터 극영화로 유명한 이마무라 쇼헤이, 신진 감독인 김덕철 등의 작품까지 공개돼 일본 다큐멘터리의 흐름을 간략하게 보여준다. 개막작 ‘교실의 아이들’과 ‘그림 그리는 아이들’은 교실에 카메라를 설치해놓고 촬영한 다큐멘터리로 교사와 학생들의 관계를 보여줄 뿐 아니라 다큐의 ‘연출’ 방식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한다. 폐막작은 오가와 신스케의 ‘일본국 후루야시키 마을’로, 냉해 때문에 벼농사를 망치고 후루야시키 마을로 이주해 사는 여덟 가구의 사연을 담은 기록이다.

이외 대표적 반전영화로 꼽히는 ‘전사들’, ‘천황의 군대는 진군한다’와 일본 윤락여성들의 삶을 기록한 ‘마담 옹보로의 생활’, 태평양전쟁 시기 동아시아에 파견된 일본 매춘여성들의 그 후를 따라간 ‘가라유키상’이 추천작이다. 2년 동안 촬영한 청새치잡이 노(老)어부 이야기 ‘노인과 바다’는 감동적이다. ‘내 아내는 필리핀 여자’는 다큐 감독의 필리핀 아내 이야기다. 결혼 후에도 마닐라에 있는 친정에 돈을 보내기 위해 호스티스 생활을 해야 하는 필리핀 아내와 일본인 감독의 긴장이 아시아 국가들과 일본 사이의 은유로 비춰지는 흥미로운 다큐멘터리다. 문의 02-2002-7777



주간동아 460호 (p84~84)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