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TV 독서 캠페인’ 메가톤급 위력

필독도서 선정된 책 ‘불티’… 출판계 ‘깜짝’

필독도서 선정된 책 ‘불티’… 출판계 ‘깜짝’

필독도서 선정된 책 ‘불티’… 출판계 ‘깜짝’
매주 토요일 저녁, 출판계의 눈과 귀는 MBC TV ‘느낌표’에 집중된다. 특히 개그맨 김용만, 유재석이 진행하는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 코너의 위력은 한국 출판시장의 판도를 바꿔놓을 정도다. 첫번째 필독도서로 선정된 김중미의 ‘괭이부리말 아이들’(창작과비평사)은 두 달 사이 22만부가 팔렸다. 애초 독서 캠페인을 시작할 때 약속한 대로 출판사는 제작비를 제외한 수익금 5억원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놓았다(작가는 별도로 인세를 성금으로 내놓았다). 두 번째 필독도서인 공지영의 ‘봉순이 언니’(푸른숲)는 더욱 가속도가 붙어 방송을 탄 후 일주일 동안 하루에 2만~3만부씩 팔렸다. 출판사측은 이달 안에 30만부를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당연히 출판계의 관심은 세 번째 필독도서로 어떤 책이 선정되느냐에 쏠린다.

일단 필독도서로 선정되면 출판사 입장에서는 복권당첨이나 마찬가지다. 캠페인 기간 동안 팔린 책의 수익금을 전부 성금으로 내놓는다 해도 한번 상승탄력을 받은 책은 캠페인이 끝나도 계속 팔리기 때문이다. 방송국측도 책 선정의 공정성을 위해 처음부터 ‘책읽는사회만들기국민운동’(공동대표 도정일)측에 추천을 의뢰하고 있다. 사실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의 캠페인 방식은 황당할 정도로 말장난이 심하다. 그런데도 두 진행자가 필독도서 100권을 들고 다니며 ‘읽은 사람’을 애타게 찾는 대목에 이르면 시청자들은 어느새 저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서점으로 달려가 책을 구입한다. 이런 즉각적인 자극과 반응이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의 성공비결이다.

그러나 방송에 소개된 책들이 곧장 베스트셀러 1위로 직행하는 현상이 마냥 즐거운 것만은 아니다. 특정 책으로 독자들이 몰리면서 다른 신간들이 주목받지 못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오히려 출판시장을 위축시킬 가능성도 크다. ‘책읽는사회만들기국민운동’의 노최영숙 사무국장은 “특정 책만 잘 팔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방송에 소개된 책이 모두 그 장르에서 최고라고 할 수도 없다. 다만 무슨 책을 읽어야 할지 모르는 잠재 독자들을 독서로 이끌었다는 점에서 이 프로가 의미 있다”고 했다. 한 권이라도 더 읽자는 안타까움이 어느 정도 해소되면 캠페인 내용도 이렇게 바뀌어야 할 것 같다. ‘책책책, 이젠 골고루 읽읍시다.’



주간동아 319호 (p84~8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