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예멘 알 칼리 사막서 원형 사원 유적 발굴 … ‘전설이 역사로’ 전 세계 이목 집중

  • 사진 자료 제공 GAMMA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보석으로 가득한 사막의 왕국을 다스리는 아름다운 여왕.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를 연결하는 무역통로를 누볐다는 ‘시바의 여왕’은 구약성서와 코란은 물론 서아시아 전역에 퍼져 있는 전설에 등장하는 인물이다. 당시 중동 지역의 강자였던 솔로몬 대왕과 로맨스를 즐겼다는 이 여왕의 이야기는 음악가 헨델, 화가 프란체스카 등 수많은 예술가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재생산돼 왔다.

2000년 10월, 3000년의 시간 동안 사막의 모래폭풍에 잠들어 있던 그의 왕국이 예멘 북부 알 칼리 사막의 마리브 지역에서 서방 발굴팀에 의해 첫 모습을 드러냈다. 이름하여 ‘마흐람 빌키스 사원 발굴 프로젝트’. 중앙 정부의 통제가 닿지 않는 사막 주민들의 삼엄한 눈초리와 열사의 땅이라는 악조건 속에서 진행된 이 프로젝트는 2001년 10월 원형 사원과 그 입구 홀 전체의 모습을 햇빛 속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제 여왕은 전설의 틀을 벗고 실존의 역사로 뚜벅뚜벅 걸어나온 것이다.

그러나 발굴팀은 “드러난 사원 유적은 묻혀 있는 전체 도시의 1%도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예멘 정부는 유적 발굴이 완료되면 이집트 피라미드에 버금가는 관광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사진 자료 제공 GAMMA)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마흐람 빌키스 사원 유적에서 발견된 8개의 거대한 석회석 기둥. 총규모 5100m2의 원형 사원 입구를 문지기처럼 지키고 서 있는 이 기둥들이 견고한 원형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기적에 가깝다.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마리브 지역의 고대 성채. 1960년대 이후 지진과 이집트군의 폭격으로 버려졌던 이 지역은 유적 발굴과 함께 다시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원형 사원 내부에서 바라본 유적 전체 모습. 발굴 초기 단계에서 연구팀은 지하 탐지 레이더(GPR)를 이용해 지하 9m에 묻혀 있던 신전의 위치와 규모를 파악했다.(위) 257m에 달하는 원형 사원 외벽에는 고대 시바어로 된 다양한 텍스트들이 새겨져 있다. 발굴팀에 참여한 문연구학자 모하마드 마라크텐 교수가 이를 해석하고 있다.(아래)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큰 눈과 갸름한 콧날이 당대 미인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 25cm 크기의 방해석 여인 두상. 외벽 돌틈에서 발견된 이 조각상은 인근 무덤에 장식용으로 쓰였다가 신전 건축 과정에서 다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어쩌면 여왕도 이 조각과 닮지 않았을까.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마리브 지역의 고대도시 유적은 상당 부분 역사의 흐름과 함께 훼손됐다. 모래폭풍 같은 자연의 훼손뿐 아니라 전쟁으로 인한 파괴 역시 치명적이었다. 발굴팀은 “적지 않은 유적들이 모래 밑에 깔려 있던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한다.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사원 건축에 사용된 석재들. 세월의 흐름과 함께 부서져 주변에 흩어져 있던 것을 발굴팀이 모았다. 이 석재 하나하나에 일련번호를 붙여 그 모양과 크기를 기록하는데 이는 사원의 원형을 복원하기 위해 필수적인 작업이다.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5월에도 그늘 기온이 35℃를 가볍게 넘는 사막의 더위 속에서 많은 노동은 현지인들의 몫이다. 사원 벽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현지인.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사원 안쪽 지성소(Holy of Holies)에서 바라본 내벽 모습. 두께 3.5m에 달하는 이 벽을 쌓기 위해 인근에서 동원한 석재와 노동력을 추산하는 것만으로도 시바 왕국의 부와 규모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위)발굴팀 연구자가 사원에서 발견된 펜던트를 섬세하게 닦아내고 있다. 새겨진 글에 따르면 이 펜던트는 단순한 장식물이 아니라 부적의 기능을 갖고 있었다.(아래)



‘시바의 여왕’ 3천년 잠을 깨다

사원 외벽 위에 놓인 지역 부족민의 소총. 알 칼리 사막 한가운데 있는 마리브 지역에는 예멘 중앙정부의 힘이 미치지 못한다. 1950년대 이 지역에 대한 발굴이 시도 됐지만 지역민의 반대로 실패한 바 있다.(위)외벽으로 둘러싸인 사원 안쪽 지성소에서 발견된 30×40cm 크기의 동판. 예멘에서 발굴된 동판 가운데 가장 상태가 좋은 이 동판엔,“신에게 이 사원을 바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아래)





주간동아 319호 (p58~60)

사진 자료 제공 GAMMA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