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타는 목마름’으로 시낭송 챔프 등극

  •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타는 목마름’으로 시낭송 챔프 등극

‘타는 목마름’으로 시낭송 챔프 등극
한때 서슬 퍼런 안기부장 공관으로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되었던 곳에서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이 울려 퍼졌다. 지난해 12월28일 저녁, 남산 ‘자연을 사랑하는 문학의 집’에서 열린 제1회 ‘시민을 위한 시&낭송 콘테스트’는 일반인과 문인이 어우러져 낭송 실력을 겨루는 자리였다. 행사를 주관한 디지털문화예술아카데미(원장 신경림)가 시 8편과 산문 6편을 추천작으로 내놓았다. 예심·본심을 거쳐 마지막 대상은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으로’를 낭송한 용산공고 체육교사 임항수씨(46)에게 돌아갔다.

“대상까지 받은 것은 제 실력이 아니라 이곳이 과거 안기부장 공관이었다는 점과 김지하 시인의 시가 정서적으로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타는 목마름으로’는 크게 읽으면 읽을수록 그 의미가 새롭게 다가오더군요. 나중에는 저절로 암송이 되는 거예요. 이번 기회에 시 낭송의 묘미를 제대로 알았어요.”

운동을 하지 않았다면 국어교사가 되고 싶었다는 임씨. 평소 신문에 소개되는 추천시를 눈으로만 보지 않고 입으로 읽어가며 감상하는 재미에 빠졌던 것이 이번 콘테스트에서 큰 힘이 되었다고 한다. 입으로 읽으면 어느새 시인의 입장에서 그 시를 읽게 된다고. 앞으로 학생들에게 문학작품 낭송의 묘미를 느끼게 해주고 싶단다.



주간동아 317호 (p92~92)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