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겨울 골프 즐기려면… 장갑·손난로는 필수

겨울 골프 즐기려면… 장갑·손난로는 필수

겨울 골프 즐기려면… 장갑·손난로는 필수
추위가 코앞에 닥쳤다. 바야흐로 겨울 골프 시즌. 땅이 얼어 있기 때문에 볼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는 점이 겨울 골프의 매력이다. 눈까지 내리면 예측 불허의 게임이 전개된다. 새벽에 코스를 돌다 보면 그린 위를 굴러다니던 볼은 어느새 눈덩이가 되기 일쑤다.

겨울 골프를 잘하려면 몇 가지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몸이 따뜻해야 한다. 모든 운동이 다 그렇듯 골프도 추우면 샷이 잘 안 된다. 몸이 부자연스럽게 움츠러들면 스윙 동작이 어색해지므로 부상 위험도 높아진다. 따라서 몸을 충분히 풀어주는 것이 필수. 티샷 시간보다 1시간 정도 미리 도착해 연습 스윙이나 스트레칭 등 준비운동으로 굳어 있는 몸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더불어 몸을 따뜻하게 하는 준비물도 잊지 말고 챙겨야 한다. 벙어리장갑, 손난로, 바람막이 내의, 바람을 막아주고 안쪽이 부드러운 누비바지 등은 필수품. 두꺼운 옷을 입는 대신 얇은 옷을 여러 벌 껴입고, 벙어리장갑 속에 1회용 주머니 난로를 넣은 채 수시로 끼고 다녀야 한다. 손이 시리면 그립이 안 되기 때문. 캐디백에는 컬러볼과 고무티도 넣어둔다. 눈이 내리면 재빨리 볼을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겨울에는 평소보다 볼이 더 많이 굴러 나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그린을 바로 공략하기보다 그린 앞쪽에 떨어뜨려 핀에 붙이는 작전이 낫다. 특히 몸이 굳으면 스윙이 작아지고 리듬이 빨라져 실수도 늘어나므로 가급적 ‘부드러운 스윙’에 신경을 집중해야 한다. 땅이 꽁꽁 얼고 눈이 펄펄 내려도 골프장을 찾는 마니아들. 겨울 골프도 조금만 신경 쓰면 100배쯤 더 재미있다.



주간동아 2001.12.20 314호 (p86~86)

  •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portstoday.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