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다 함께 흔들어봐요”

“다 함께 흔들어봐요”

“다 함께 흔들어봐요”
1973년 8월 무더운 여름. 그늘 속에서 쉬어도 슬며시 땀이 흐를 정도의 날씨에 남편(박화식·맨 오른쪽)과 그의 친구들이 마을 뒷산에서 신나게 춤추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 흔한 녹음기 하나 없는데도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손바닥으로 박자를 맞추고 목청을 돋우며 광란(?)의 시간을 보내고 있지요. 40을 훌쩍 넘긴 지금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어느 날 남편과 함께 사진첩을 정리하다 이 사진을 발견하고 얼마나 배꼽 잡고 웃었는지 모릅니다. 만약 무대가 마을 뒷산이 아니라 화려한 나이트클럽이었다면 제법 어울렸을 것도 같습니다. 하여튼 저는 이 사진을 발견한 후로 남편에게 화가 났다가도 사진첩에 끼워진 이 사진만 보면 빙그레 웃음이 난답니다. 이것도 생활의 지혜 아닐까요.

남편도 이 사진을 볼 때면 사진 속 그리운 얼굴들을 통해 고향 끝자락으로 빠져들곤 합니다.



주간동아 2001.12.06 312호 (p102~102)

  • 임정아/ 전남 완도군 완도읍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