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주례’ 구하기 힘들면 언제든 찾아주세요

  • <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주례’ 구하기 힘들면 언제든 찾아주세요

‘주례’ 구하기 힘들면 언제든 찾아주세요
결혼 시즌이다. 예비 신랑 신부에게 적잖이 신경 쓰이는 게 ‘주례 선생 모시기’다 그동안 찾아뵙지 못한 은사께 부탁하자니 왠지 부담스럽고 딱히 적임자도 없다면? 이럴 때 찾을 만한 곳이 한국주례인협회(www.kwoa.or.kr)다.

“학식과 경륜을 갖춘 분들이 일생에 꼭 필요한 덕담을 해드립니다.” 한국주례인협회 홍진구 회장(69ㆍ전 서울시의회 의원)은 “1998년부터 정치인과 자치단체장의 주례를 금지한 후 의외로 주례인을 못 구해 애태우는 이들이 많다”고 밝힌다.

지난해 8월 창립한 한국주례인협회는 비영리단체. 당초 만 50세 이상이거나 극빈자(또는 생활보호대상자), 3급 이상 장애인, 소년·소녀 가장 출신 신랑 신부를 위한 무료 주례를 목표로 했지만, 홍보가 미흡해 실제 무료 주례를 받은 경우는 아직 10여 쌍. 협회는 이들에게 축의금도 전달했다. 일반인에게 유료 주례도 해주지만, 답례비는 협회 운영비로 쓴다. 주례를 원할 경우 인터넷이나 전화(02-2296-6565)로 신청하면 되고, 신청자에게는 협회가 결혼식 열흘 전까지 주례인의 약력을 보내준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8개 지부에 소속된 주례인은 현재 72명. 협회 정관이 규정한 일정 자격을 갖춘 퇴직자들로 상당수가 초ㆍ중ㆍ고교 교장과 대학교수(강사) 등 교육계 출신이다. 서울 성동구 토박이로 전통4례(관ㆍ혼ㆍ상ㆍ제례)연구원을 운영하는 홍회장은 직업 주례인이 판치는 현행 주례문화를 개선하자는 취지로 지난 10월11일 관련 세미나를 열기도 했다.



주간동아 307호 (p101~101)

<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8

제 1278호

2021.02.26

‘관종’하우스? 클럽하우스 재테크 방에선 어떤 이야기가…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